2022.11.03 (목)

  • 흐림동두천 11.1℃
  • 흐림강릉 17.1℃
  • 흐림서울 11.5℃
  • 흐림대전 16.0℃
  • 맑음대구 19.2℃
  • 맑음울산 19.2℃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21.9℃
  • 맑음고창 17.8℃
  • 맑음제주 19.9℃
  • 흐림강화 11.2℃
  • 흐림보은 14.7℃
  • 구름많음금산 16.4℃
  • 맑음강진군 20.3℃
  • 구름많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현장스케치

대나무 - 이형산


굽힐 줄 몰랐던 것은 아니다.
부러지면 부러졌지 굽힐 줄 모른다고 말하지만,
생각의 끝에서는 무수히 휘어지고 흔들리고 있었다.
살면 살수록 잃어버리는 것이 더 좋을 때가 있었다.
흔들리고 휘어질 때마다 생긴 응어리들.
생과 사의 갈림길에서 마디져 끊어진 시간은
차라리 잃어버리는 것이 좋았다.

살아보니 때로는 휘어져야 부러지지 않더라.

꽃에 목숨을 걸지 마라.
살아보니 꽃은 최후에 피는 것이고,
삶을 푸르게 했던 것은 꽃이 아니라
응어리질 때마다 피어난 이파리더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