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7 (월)

  • -동두천 13.0℃
  • -강릉 17.4℃
  • 박무서울 15.4℃
  • 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5.3℃
  • 구름많음울산 15.9℃
  • 구름많음광주 16.8℃
  • 흐림부산 17.8℃
  • -고창 17.5℃
  • 흐림제주 21.5℃
  • -강화 13.9℃
  • -보은 14.6℃
  • -금산 14.9℃
  • -강진군 18.1℃
  • -경주시 15.2℃
  • -거제 17.6℃

TOP 3 프랜시스 베이컨 / 루치안 프로이트 초상 습작 삼부작

프랜시스 베이컨 / 루치안 프로이트 초상 습작 삼부작

약 1494억

"나는 겉모습과 전혀 다르게 사물을 왜곡하되 그 왜곡 속에 겉모습의 기록을 담아내기를 원했다."


-프랜시스 베이컨

 

 

 

 이 그림은 루치안 프로이트라는 또 다른 영국 화가를 그린 초상화입니다.

 베이컨의 그림에서는 화가프로이트가 불편하고 괴상한 형상으로 표현되어 있는데 이는 베이컨이 프로이트의 보이지않는성격을 그려 내기 위해 의도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나는 젊었을 때는 사물의 형상을 그리는 것에 관심을 가졌지만, 나이가 들면서 필요한 형상은 다 그려 봤기 때문에 더 이상 그릴 필요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프랜시스 베이컨은 모델이 눈앞에 있으면 작가 마음대로 표현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모델 대신 사진을 보고 그렸다고 합니다.

 베이컨은 이 작품과 같은 대작, 특히 '삼부작' 시리즈에 과감한 색깔을 쓰고 물감도 두껍게 발라 무거운 느낌을 주었다. 어찌보면 과격한 그림이라고도 할 수 있다.

 사실, 세 점이 하나를 이루는 '삼부작' 이라는 것 자체만으로도 한 점만 있는 그림보다는 비쌀 수 있다. 사는 사람 입장에서는 각 캔버스를 한 점으로도 단독 그림이 될 수 있는 것을 세 점을 가져가게 되니 좀 더 부담되는 가격이라고 기꺼이 치를 수 있다. 

프로이트를 그린 삼부작을 세 점 다 손에 넣을 수 있는 것으로는 이 작품이 유일하다고 한다.

이런 희귀성까지 더해져 이 작품은 세계 경매 역사상 최고 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