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1℃
  • 구름조금강릉 23.7℃
  • 박무서울 17.0℃
  • 맑음대전 15.3℃
  • 맑음대구 21.3℃
  • 박무울산 16.1℃
  • 맑음광주 15.9℃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2.2℃
  • 맑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2.4℃
  • 맑음보은 13.0℃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5.1℃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TOP 3 프랜시스 베이컨 / 루치안 프로이트 초상 습작 삼부작

프랜시스 베이컨 / 루치안 프로이트 초상 습작 삼부작

약 1494억

URL복사

"나는 겉모습과 전혀 다르게 사물을 왜곡하되 그 왜곡 속에 겉모습의 기록을 담아내기를 원했다."


-프랜시스 베이컨

 

 

 

 이 그림은 루치안 프로이트라는 또 다른 영국 화가를 그린 초상화입니다.

 베이컨의 그림에서는 화가프로이트가 불편하고 괴상한 형상으로 표현되어 있는데 이는 베이컨이 프로이트의 보이지않는성격을 그려 내기 위해 의도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나는 젊었을 때는 사물의 형상을 그리는 것에 관심을 가졌지만, 나이가 들면서 필요한 형상은 다 그려 봤기 때문에 더 이상 그릴 필요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프랜시스 베이컨은 모델이 눈앞에 있으면 작가 마음대로 표현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모델 대신 사진을 보고 그렸다고 합니다.

 베이컨은 이 작품과 같은 대작, 특히 '삼부작' 시리즈에 과감한 색깔을 쓰고 물감도 두껍게 발라 무거운 느낌을 주었다. 어찌보면 과격한 그림이라고도 할 수 있다.

 사실, 세 점이 하나를 이루는 '삼부작' 이라는 것 자체만으로도 한 점만 있는 그림보다는 비쌀 수 있다. 사는 사람 입장에서는 각 캔버스를 한 점으로도 단독 그림이 될 수 있는 것을 세 점을 가져가게 되니 좀 더 부담되는 가격이라고 기꺼이 치를 수 있다. 

프로이트를 그린 삼부작을 세 점 다 손에 넣을 수 있는 것으로는 이 작품이 유일하다고 한다.

이런 희귀성까지 더해져 이 작품은 세계 경매 역사상 최고 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인하초 忍夏草 김삼기(1959)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오후 전북지역 산을 다니면서 기후변화에 따른 나무와 꽃의 생육상태를 관찰하고 기록하는 기후변화 조사원 친구로부터 대아수목원에 활짝 핀 인동초, 장미꽃, 엉겅퀴 사진 3장이 단톡방에 올라왔다. 곧장 시인 친구가 고난을 상징하는 인동초(忍冬草)를 보니 숙연해진다며, 전주 전매청 앞에서 모닥불 피고, 김대중을 외치며 밤을 샜던 열정이 인동초 민주주의를 탄생시켰다고 답했다 나도 김대중 인동초(忍冬草)가 왠지 초라하게 보인다며, 요즘 겨울이 너무 따뜻해서 겨울 같지 않고, 오히려 여름이 무척 더워서 여름답다며, 무더운 여름을 잘 이겨내고 피는 인하초(忍夏草) 같은 지도자가 필요한 시대가 되었다고 답했다. 인동초(忍冬草)는 혹독한 겨울을 지내고 나서 따뜻한 봄이 왔을 때 꽃을 피우고, 뿌리부터 줄기, 잎, 꽃봉오리까지 모두 약재로 쓰이는 이로운 꽃이다. 김대중 대통령이 야당 총재시절 광주민주화운동묘역을 방문해 "나는 혹독했던 정치 겨울 동안 강인한 덩굴풀 인동초를 잊지 않습니다. 모든 것을 바쳐 인동초가 될 것을 약속합니다."라고 말하면서부터 인동초는 김대중을 상징하는 꽃이자 단어가 되었다. 그리고 실제 인동초 김대중은 독재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