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4.3℃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6.2℃
  • 맑음광주 15.5℃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3.8℃
  • 맑음제주 17.3℃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6.4℃
  • 맑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기업물류

전체기사 보기

인천신항 배후단지 개발 착공…국제물류 거점항으로

- 전액 민간자본으로 추진…2023년 11월까지 1381억 투입 - 해수부, 3조4175억 경제효과에 9394명 일자리 창출 기대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선광 신컨테이너터미널에서 컨테이너를 실은 트럭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인천항 최초로 민간개발·분양방식으로 추진하는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1-1단계 2구역)에 대한 개발사업'이 착공한다고 25일 밝혔다.사업시행자는 인천신항배후단지이며, HDC현대산업개발(45%)·늘푸른개발(30%)·토지산업개발(20%)·활림건설(2.5%)·원광건설(2.5%) 출자자로 참여한다. 인천신항은 수도권에 위치한 컨테이너 부두로, 코로나19 확산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컨테이너 처리물동량이 전년보다 5.7% 상승하는 등 수도권 관문항으로서의 지위를 확고히 하고 있다. 이번에 착공하는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개발사업은 인천신항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지난 2016년 12월 항만법 개정을 통해 항만배후단지개발 민간개발·분양방식이 도입된 이후 인천항에서 최초로 시행하는 것이다.이 사업은 정부의 재정지원금 없이 순수 민간자본만으로 추진되며, 올해 10월부터 2023년 11월까지 25개월간 1381억 원을 투입해 복합물류 및 제조시설 52만4000㎡, 업무·편의시설 14만9000㎡, 공공시설 27만㎡ 등 총 94만3000㎡ 규모의 항만






갤러리


물류역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