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6.9℃
  • 흐림서울 23.0℃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조금대구 25.0℃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4.0℃
  • 안개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5.0℃
  • 맑음제주 25.6℃
  • 구름많음강화 24.3℃
  • 구름조금보은 22.2℃
  • 구름조금금산 21.6℃
  • 구름많음강진군 25.3℃
  • 구름조금경주시 21.8℃
  • 맑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기업물류

전체기사 보기

권익위, 육지보다 5배 비싼 섬 지역 택배비 경감 방안 권고

제주도를 비롯한 섬 지역의 택배비 추가 요금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권익위원회는 31일 육지보다 비싼 섬 지역 택배비의 주요 원인인 추가배송비·자동화물비에 대한 합리적 부과기준 등을 담은 ‘섬 지역 택배비 부담 경감 방안’을 마련해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권고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섬 지역의 택배 이용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육지보다 평균 5배 이상의 추가 배송비가 부과돼왔다. 이에 권익위는 지난해부터 섬 주민 및 이해관계자 의견청취, 전문가 간담회 등을 통해 섬 지역의 높은 택배비에 대한 구조적 문제점과 불합리한 관행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지역에 대한 관리·지원체계가 용도지역과 인구수 등에 따라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해양수산부로 나뉘어져 있어 관리의 사각지대가 있었고 거주환경 실태조사 등 체계적인 통계·관리 장치가 없었다고 전했다. 또 섬 지역 주민들의 추가 배송비 부담에 대한 면밀한 실태조사가 없어 주민들에게 과다한 택배비가 부과되고 있었다. 선박에 차량을 싣고 내리는 하역서비스 제공 대가인 자동화물비도 법적 근거와 원가산정 기준 없이 하역사업자에 의해 관행적으로 책정·부과돼 섬 주민에게






갤러리


물류역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