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맑음동두천 8.3℃
  • 구름조금강릉 2.9℃
  • 맑음서울 10.3℃
  • 구름조금대전 7.4℃
  • 구름많음대구 5.6℃
  • 구름많음울산 6.0℃
  • 흐림광주 9.5℃
  • 구름많음부산 6.1℃
  • 흐림고창 8.5℃
  • 흐림제주 11.0℃
  • 맑음강화 8.0℃
  • 구름많음보은 4.9℃
  • 구름많음금산 6.6℃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기업물류

전체기사 보기

중국, 이번엔 `물류굴기`…2035년까지 철도 6만㎞ 추가 건설

- 2035년까지 교통망 총 70만㎞로 확대 - 세계 주요 도시와 사흘 안에 물류 교류

중국 철도 확대 계획 요강 중국이 경제발전 촉진을 위해 오는 2035년까지 철도를 비롯한 교통망을 대폭 확충할 계획이다. 26일 중국매체 신화통신과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국무원 등은 교통망을 2035년까지 총 70만㎞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요강을 최근 발표했다. 우선 지난해 8월 기준 중국의 철도망은 14만여㎞인데, 이 기간 6만㎞를 추가 건설해 총 철도 길이를 20만㎞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또 고속도로가 총 46만㎞, 고급 항행통로가 총 2만5천㎞에 이르도록 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를 통해 중국 내에서는 하루, 주변국과는 이틀, 전 세계 주요 도시와는 사흘 안에 화물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 의견을 인용해 "14차 5개년 계획(2021∼2025년) 기간 중국의 대외무역이 매년 5% 이상 늘어날 것"이라면서 "이번 계획은 중국 중심의 세계 산업망 조직에 있어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또 "이러한 추세를 타고 세계 경제의 무게중심이 점차 중국으로 옮겨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면서 "중국과 육상 국경을 접한 아시아 국가들, 중국 남서부 파키스탄 및 미얀마, 유럽 국가들과의 물류를 촉진할 것"이라고 봤다. 중국은 미국 갈등






갤러리


물류역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