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맑음동두천 33.7℃
  • 맑음강릉 31.7℃
  • 맑음서울 35.4℃
  • 맑음대전 33.7℃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조금울산 28.7℃
  • 구름많음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32.1℃
  • 흐림제주 29.3℃
  • 맑음강화 30.8℃
  • 맑음보은 31.3℃
  • 구름조금금산 32.6℃
  • 흐림강진군 30.2℃
  • 구름조금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기업물류

전체기사 보기

현대글로비스, 자동차 운반선으로 中企 수출 물류 돕는다

무역협회와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 MOU 체결 선적 희망 기업 무협·물류대응센터 통해 견적 의뢰

현대글로비스가 선복 부족 상황을 겪고 있는 국내 수출기업의 고충 절감을 위해 '자동차 운반선'(PCTC, Pure Car and Truck Carrier)을 이용한 운송 지원에 나선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한국무역협회와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사장)와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 발생한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중소기업들이 수출 선박을 구하기 어렵고 높은 운임을 지불해야할 때가 많아 수출 경쟁력이 저하됐다는 애로사항을 듣고 한국무역협회와 상생 지원의 뜻을 모았다. 협약에 따라 내년 초까지 '브레이크 벌크(Break-Bulk) 화물' 기업들이 자동차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브레이크 벌크 화물은 산업 및 발전설비·전동차·철강 제품·건설 및 광산 장비 등 대형 중량 화물로, 컨테이너와 같은 용기에 적재되지 않고 개별 품목으로 바퀴가 달린 특수장비를 통해 선적된다. 앞서 현대글로비스는 글로벌 에너지 인프라 기업의 운송 의뢰를 받아 화력·풍력 발전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정규직전환, 소비자 관점에서도,,,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오후 거실의 에어컨이 고장 났다고 아내로부터 연락이 와, 에어컨 수리업체 5-6 군데에 전화했더니, 기계 결함이면 고칠 수 없고, 에어컨 설치도 모두 예약이 밀려 있어 1주일 이상 걸린다고 했다. 어느 친절한 수리업체가 에어컨 메이커 서비스센타에 전화헤보라고 해서 알아봤더니, 거기도 서비스 접수가 많아 15일 이상 걸린다고 했다. 최근 장마 후 낮 기온이 36도를 넘나들며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고, 밤에는 열대야현상까지 자주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비스가 안 된다니 나와 아내는 무척 난감했다. 그래서 에어컨 메이커에 다니는 후배에게 상황을 말했더니, 몇 년 전까지는 메이커가 수리업체와 협력 관계를 유지하거나 비정규직 사원을 통해 빠른 서비스를 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비정규직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면서 자체서비스로 돌렸기 때문에, 특히 성수기 서비스 품질지수가 현저하게 떨어졌다고 설명해줬다. 나는 어쩔 수 없이 서비스센타에 전화해서, 8월 5일에 서비스를 받기로 했다. 다행히도 아내가 인터넷을 검색하여, 센서 고장일 수 있으니 전원을 껐다 켜보라는 정보를 얻어, 지금은 언제 또 멈출지 모르는 불안한 상태에서 가동되고 있다.


갤러리


물류역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