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맑음동두천 33.7℃
  • 맑음강릉 31.7℃
  • 맑음서울 35.4℃
  • 맑음대전 33.7℃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조금울산 28.7℃
  • 구름많음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32.1℃
  • 흐림제주 29.3℃
  • 맑음강화 30.8℃
  • 맑음보은 31.3℃
  • 구름조금금산 32.6℃
  • 흐림강진군 30.2℃
  • 구름조금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교통/관광

전체기사 보기

끝나지 않은 車 반도체 대란…현대차 브라질 공장 중단 사태

국내도 반도체 부족으로 곳곳에서 '공피치'

7월 들어서도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자동차업계의 생산 차질이 이어지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차량용 반도체 수급만으로 지난달 1교대로 전환한 현대차 브라질 상파울루주 공장이 5일(현지시간) 결국 공장을 멈춰세웠다. 이날부터 14일까지 이생산 중단은 어진다. 브라질 공장은 당초 3교대로 가동돼왔지만 반도체 수급난으로 지난 5월 2교대로, 6월 1교대로 전환됐다. 현대차 브라질 공장은 중남미 시장 공략을 위한 현대차의 핵심 글로벌 생산기지다. 연면적 139만㎡ 규모의 부지에서 2486명이 근무하고 있다. 연간 생산량은 18만대에 달한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현대차·기아 등 국내 공장에서도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곳곳에서 조립 차량 없이 컨베이어벨트가 돌아가는 '공피치'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차량용 반도체 품귀에 대응하기 위해 물량 확보에 전력을 기울이는 한편 주 단위로 재고 점검을 하며 생산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상황이 역부족이다. 반도체 부족으로 주말 특근도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올해 초부터 전세계 완성차업체가 반도체발 생산차질을 겪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그룹 역시 쌓아뒀던 재고가 4~5월 모두 소진되며 극심한 반도체 부품 부족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정규직전환, 소비자 관점에서도,,,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오후 거실의 에어컨이 고장 났다고 아내로부터 연락이 와, 에어컨 수리업체 5-6 군데에 전화했더니, 기계 결함이면 고칠 수 없고, 에어컨 설치도 모두 예약이 밀려 있어 1주일 이상 걸린다고 했다. 어느 친절한 수리업체가 에어컨 메이커 서비스센타에 전화헤보라고 해서 알아봤더니, 거기도 서비스 접수가 많아 15일 이상 걸린다고 했다. 최근 장마 후 낮 기온이 36도를 넘나들며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고, 밤에는 열대야현상까지 자주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비스가 안 된다니 나와 아내는 무척 난감했다. 그래서 에어컨 메이커에 다니는 후배에게 상황을 말했더니, 몇 년 전까지는 메이커가 수리업체와 협력 관계를 유지하거나 비정규직 사원을 통해 빠른 서비스를 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비정규직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면서 자체서비스로 돌렸기 때문에, 특히 성수기 서비스 품질지수가 현저하게 떨어졌다고 설명해줬다. 나는 어쩔 수 없이 서비스센타에 전화해서, 8월 5일에 서비스를 받기로 했다. 다행히도 아내가 인터넷을 검색하여, 센서 고장일 수 있으니 전원을 껐다 켜보라는 정보를 얻어, 지금은 언제 또 멈출지 모르는 불안한 상태에서 가동되고 있다.


갤러리


물류역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