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수)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6.9℃
  • 서울 26.8℃
  • 대전 26.2℃
  • 대구 25.5℃
  • 흐림울산 25.3℃
  • 광주 26.3℃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5.6℃
  • 흐림제주 28.1℃
  • 흐림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6.9℃
  • 구름많음강진군 27.6℃
  • 흐림경주시 25.4℃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교통/관광

전체기사 보기

국토부-제주도 맞손, 예방중심형 도로안전시스템으로 안전은 높이고 비용은 줄이고

노면홈, 균열 등 도로 위험요소 선제적·체계적 관리…안전성·경제성 제고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 및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과「도로포장관리 업무협력 협약」을 8월20일(화)에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은 도로의 노면홈(포트홀), 균열 등 위험요소들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노후도로의 체계적 보수를 위해 국토부에서 구축·운영 중인 관리체계를 지자체도 활용토록 협업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며, 협약의 주요내용은 ① 국토부(건기연) 도로포장관리시스템(Pavement Management System)의 개방, ② 데이터(DB) 구축지원 및 정보공유, ③ 실무자 교육훈련 지원 등이 포함된다. * PMS: 첨단조사장비를 활용하여 포장파손 우려구간 사전파악, 포장보수 우선순위 선정의 전문성↑, 최적 보수공법 도출 등을 통한 보수예산↓ 최근, 이상 기후현상으로 폭염, 국지성 폭우가 발생하는 등 도로관리 여건이 악화되고 있으며, 도로포장 등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 도로 시설물에 대한 체계적 관리의 중요성이 두드러지고 있어, 국토부에서는 일반국도 구간에 이미 활용하고 있는 총 12종의 도로관리시스템*을 지자체 관할 도로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적극 전파하고 기술자문 등을 통해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 도로포장관리시스템(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갤러리


물류역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