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흐림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2.4℃
  • 맑음서울 -8.5℃
  • 박무대전 -8.0℃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1.3℃
  • 맑음고창 -5.5℃
  • 구름많음제주 2.0℃
  • 구름조금강화 -9.3℃
  • 맑음보은 -10.2℃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해운,선박의 역사

URL복사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함박눈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수도권에는 올 겨울 두 번째로 많은 눈이 내렸다. 나는 어렸을 때, 할머님으로부터 “눈이 내리면 날씨가 포근하다.”는 속담을 자주 들었고, 실제 눈이 내리는 날에는 항상 따뜻해서 밖에 나가 뛰놀았던 추억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어제는 할머님이 들려준 속담과 달리, 눈이 내리는 데도 체감온도가 영하 15도까지 내려갔고, 그래서 그런지 길가에는 사람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이렇게 어릴 적 할머님의 속담을 생각하고 있던 중, 같이 동행했던 친구가 “눈 온 다음날은 거지가 빨래를 한다.”는 속담이 있다며, 내일 날씨가 따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친구는 구름 속의 수증기가 물로, 물이 얼음으로, 그리고 얼음이 눈으로 변하면서 응결할 때, 열을 내놓기 때문이라고 부연설명까지 해줬다. 그러나 오늘의 날씨를 검색해보니, 오히려 어제보다 더 춥다고 하여, 불현듯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눈에 관한 구전속담이 비과학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속담이 어느날 갑자기 어떤 학자가 만들어 낸 게 아니고, 예로부터 오랫동안 입으로 민간에 전해오는 격언과 잠언을 이르는 말로, 조상들의 경험과 지혜를 담고 있어 상당히 과학적이라고 알고 있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