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6 (일)

  • -동두천 13.9℃
  • -강릉 14.6℃
  • 흐림서울 17.2℃
  • 박무대전 16.0℃
  • 박무대구 14.6℃
  • 구름많음울산 15.3℃
  • 박무광주 16.5℃
  • 구름조금부산 17.9℃
  • -고창 16.8℃
  • 흐림제주 20.1℃
  • -강화 15.2℃
  • -보은 11.8℃
  • -금산 11.9℃
  • -강진군 14.0℃
  • -경주시 12.2℃
  • -거제 18.7℃

바다를 가르는 홍차전쟁3

<보스톤항구를 출발하는 클리퍼> 1851년, 피츠 휴레인

<보스톤항구를 출발하는 클리퍼> 1851년, 피츠 휴레인


1845년부터 1875년 사이에 미국과 영국에서는 약 100개의 클리퍼선이 만들어지며 치열한 무역전쟁이 시작되었다.

그런데 이때 미국에서 개발된 신형 운반선은 따라올 영국배가 없었을 만큼 속도가 뛰어났다.

1850년 12월 미국의 티 클리퍼 오리엔탈호는 95일이라는 기록적인 시간에 홍콩과 런던을 항해했고 당시 오리엔탈호에 실린 중국산 차는 영국배에 실린 차에 비해 배 이상 되는 높은 가격에 거래되었다.

이에 영국역시 가만히 앉아서 당할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영국은 유선형 선체에 1,600평방미터의 높은 돛대를 세운 쾌속선을 건조하기 시작했다.

이것이 일명‘티 클리퍼(Tea Clipper)’였다.

이후 영국은 빠른 속도를 낼 수 있는 배들을 건조하기 시작했고 이 무렵부터 매년 햇차가 출하되는 시기에 맞춰 차를 나르는‘티클리퍼’들의 레이스가 시작된 것이다.

 한편 가장 먼저 런던에 도착한 배는 경매소에서 찻잎 무게에 따라 일정금액의 상금이 지급되고 시민들은 내기경쟁을 하는 일종의 축제로 자리 잡았는데 작품 속 티 레이스인‘1866년의 티 레이스’가 역사상 가장 박진감 넘치는 레이스였는데 이 해를 마지막으로 티레이스는 종말을 고하게 되었다.

1869년 증기선만이 통과가 가능한‘수에즈 운하’가 개통되면서 증기선이 출현하며 범선의 레이스는 막을 내리게 되었던 것이다.

차의 역사를 잠시 살펴보자. 차는 인류가 마시는 음료중 물을 제외하고 가장 많이 마시는 음료이다.

약 오천년 전인 기원전 2,700년 경 중국에서 찻잎을 씹은 후 독성이 해독되었다는 차에 대한 최초의 기록이 전해진다.

 이후 중국에서는 차의 다양한 효능이 발견되고 새로운 차의 개발이 이뤄지게 되었다. 그러다 중세 이후 동서 교역이 활발해지며 유럽에 중국의 차가 전해졌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부르는 차의 대부분은 홍차를 의미하는데 1598년 동인도회사에 의해 네덜란드에 수입된 홍차는 당시 동서 교역의 효자노릇을 했던 도자기, 비단과 함께 즉각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그리고 이 반향은 네덜란드에만 국한되지 않고 바로 영국으로 전해진다. 1650년 옥스퍼드에 최초의 커피하우스가 생기며 홍차가 소개되었다.

  당시 커피하우스는 단돈 1페니만 지불하면 대학 못지않은 지식과 정보를 획득할 수 있는 장소라 하여 일명 '1페니 대학'으로 불리웠고 영국 전역에 3천여개의 커피하우스가 난립할 정도였다.

 이에 더해 당시 영국을 병들게 했던 과도한 음주문화를 차단하고자 영국왕실에서는 술을 대신하여 건강에 좋은 홍차를 마실 것을 권장하며 홍차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것도 영국이 세계 최대의 홍차 수요국이 되는 것에 일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