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6 (월)

  • 흐림동두천 18.3℃
  • 흐림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22.9℃
  • 흐림대전 21.0℃
  • 흐림대구 22.2℃
  • 흐림울산 21.6℃
  • 흐림광주 21.7℃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2.9℃
  • 맑음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21.6℃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20.6℃
  • 흐림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18.5℃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서울역 고가 개방

김광성작가의 ‘그리다, 옛 서울展’ 4

URL복사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착한 일을 하면? 김삼기(1959) / 시인, 칼럼니스트 착한 일을 하면 어떤 보상을 받을까? 인류는 이 문제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수천 년 동안 노력해왔고, 그 결과 시대별로 다른 답을 계속 제시해왔다. 먼저 인류는 고대 신화시대부터 18세기까지는 권선징악(勸善懲惡, 착한 일을 권하고, 악한 일을 벌한다.)을 내세우며, “착한 일을 하면 복 받는다.”는 가치를 삶의 덕목으로 삼았다. 그래서 신화나 전설이나 고대소설은 대부분 “착한 주인공이 행복한 결말을 맞이하고, 악한 사람은 벌을 받는다.”는 내용의 권선징악을 주제로 하고 있다. 그런데 인류는 수천 년 동안 믿고 지켜왔던 권선징악의 가치가 별 노력도 안하고, 스스로 변한 것도 없는데, 착한 일을 했다는 이유로 갑자기 부와 명예를 얻는다는 게 모순임을 알게 되었다. 인생의 성공이 불로소득이나 행운의 개념으로 적용되었던 게 모순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권선징악의 모순이 현존 질서를 타파하고 사회를 개혁하려는 데 목적을 두었던 18세기 계몽사상에 의해 드러나면서, 권선징악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기 시작했다. 그때부터 인류는 권선징악에 나오는 불로소득을 배제하고, “착한 일을 하면 남으로부터 정당한 평가와 대우를 받아 행복해진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