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7 (목)

  •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18.0℃
  • 흐림서울 19.5℃
  • 구름많음대전 19.8℃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조금울산 22.9℃
  • 구름조금광주 21.6℃
  • 맑음부산 23.6℃
  • 구름조금고창 20.2℃
  • 구름조금제주 24.1℃
  • 흐림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22.5℃
  • 구름조금경주시 23.0℃
  • 구름조금거제 22.9℃
기상청 제공

현장스케치

[바람 부는 날의 풀 ]

URL복사

    바람부는 날

    들에 나가 보아라

    풀들이 억센 바람에도

    쓰러지지 않는 것을 보아라


      풀들이 바람 속에서

      넘어지지 않는 것은

      서로가 서로의 손을

      굳게 잡아 주기 때문이다

 

      쓰러질 만하면

      곁의 풀이 또 곁에 풀을

      넘어질 만하면

      곁의 풀이 또 곁의 풀을

      잡아주고 일으켜 주기 때문이다.


      이 세상에서 이보다 아름다운 모습이

      어디 있으랴


      이것이다

      우리가 사는 것도

      우리가 사랑하고 또 사랑하는 것도

        바람 부는 날 들에 나가 보아라

      풀들이 왜 넘어지지 않고 사는가를 보아라.


      - 글 / 류시화 - 바람 부는 날의 풀

      - 사진 / 마이클 케나 Michael Kenna 사진작가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거꾸로 읽는 세계사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2008년 유시민 작가의 ‘거꾸로 읽는 세계사’ 초판이 나왔을 때, 나는 세계사를 시대역순으로 정리한 책으로 알고, 책 뒤에서부터 읽어도 시대순으로 세계사를 읽을 수 있어 재밌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책을 사서 읽어보니, ‘거꾸로 읽는 세계사’에서 ‘거꾸로’는 시대 기준의 역순이 아니라 근대사의 중요한 사건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을 바탕으로 역사를 재조명한다는 사건 기준에서의 다른 방향성의 의미로 쓰였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당시 나는 시대순으로 정리된 세계사보다 시대역순으로 정리된 세계사가 책으로 나오면 베스트셀러가 될 것이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시대순의 세계사는 얼마 되지 않은 유적과 유물 그리고 해석하기도 어려운 고서 등을 통해 불확실한 사실을 엮어서 만든 고대사가 세계사의 기초가 되어, 중세사로 이어지고, 근대사와 현대사까지 이어지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존재하는 모든 것이 확실한 사실이자 역사인 현대(사)가 세계사의 기초가 되어, 현대사를 기점으로 근대사, 중세사 그리고 고대사로 이어지는 세계사가 더 확실한 세계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시대순의 세계사는 시대(시간)가 그 기준이라 할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