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맑음동두천 14.0℃
  • 구름조금강릉 21.4℃
  • 박무서울 15.1℃
  • 구름많음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21.4℃
  • 구름조금울산 20.7℃
  • 흐림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20.3℃
  • 흐림고창 ℃
  • 제주 19.6℃
  • 맑음강화 14.7℃
  • 흐림보은 16.7℃
  • 구름많음금산 17.5℃
  • 구름조금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0.6℃
기상청 제공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현재


   김삼기(1959) / 시인, 칼럼니스트

 

1) 철수는 과거에 정치학을 전공했다. (O)

2) 철수는 과거 정치학을 전공했다. (X)

3) 철수는 미래에 국회의원이 될 것이다. (O)

4) 철수는 미래 국회의원이 될 것이다. (X)

5) 철수는 현재에 정치부 기자다. (X)

6) 철수는 현재 정치부 기자다. (O)

 

우리는 위 예에서 2), 4), 5)는 틀린 문장으로 여겨 사용하지 않고, 1), 3), 6)은 맞는 문장으로 여겨 대화 할 때 자주 사용한다.

 

그런데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과거'와 '미래'는 시간을 표현할 때 함께 나타내는 조사 '를 붙여 사용하지만, '현재'는 조사 를 붙이지 않고 사용한다는 점이다.

 

시간을 표현할 때 사용하는 조사 '' 앞에 있는 단어가 명사냐 부사냐에 따라 조사 를 생략하고 안 하는 문법 차원을 넘어,'현재'가 '과거', '미래'와 다르게 쓰이고 있다는 점이다.

 

'과거', '현재', '미래' 중에서 왜 '현재'만 시간을 표현할 때 사용하는 조사 ''를 쓰지 않을까?

 

(따옴표를 한 '과거', '현재', '미래'는 단어 과거, 현재, 미래를 나타내는 것) 


이 답을 얻기 위해 조사 ''가 시간뿐만 아니라, 장소를 표한할 때 사용도하는 조사도 된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시간을 하나의 영역으로 놓고 생각해봤다.

 

과거와 미래는 엄청난 영역을 가지고 있지만, 현재는 눈 깜작할 사이에 사라지는 찰나에 불과해 현재의 영역은 존재하지 않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었다.

 

물리학에서도 현재라는 개념을 배제하고 과거와 미래만 가지고 실험해도 큰 문제가 없을 정도로 현재의 영역을 무시한다고 한다.

 

그러니까 현재를 과거와 미래를 구분하는 경계선 정도로 인정하며, 현재의 크기나 영역을 0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현재는 그 영역이 없기 때문에, 나는 위 문장에서처럼 단어 '현재'는 시간을 표현할 때 사용하는 조사 ''를 붙이지 않는다는 답을 얻을 수 있었다.

 

한편, 현재의 영역이 찰나라면 사실 우리가 일상에서 단어 '현재'를 사용하는 자체가 모순인데도, 우리는 '과거', '미래'보다 오히려 '현재'와 더 친하고 '현재'를 더 많이 사용해왔다.

 

아마도 과거, 미래에 비해 현재의 의미가 의식과 실천에 관하여 훨씬 우월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인류는 생활 속에서 현재의 영역을 확장하여 현재와 가까운 과거와 미래까지 현재 시점에 포함하여 사용하게 되었다.

 

현재의 영역은 1일, 1주일, 1개월, 100일, 1년 등 사람마다 자신의 비전과 상황에 따라 다 다르지만, 대체적으로 1일을 현재의 영역으로 여기고, 하루를 현재의 개념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즉, 우리는 하루하루를 어떻게 살아가느냐에 따라 삶의 성패가 좌우되기 때문에, 日日現又日現(일일현우일현, 날마다 현재고 또 날마다 현재)의 자세로 매일 최선을 다하여 하루라는 현재를 잘 살아야 한다.

 

공이 바닥에 떨어질 때, 떨어지는 힘이 강하면 공이 높이 올라가지만, 떨어지는 힘이 약하면 높이 올라가지 못 하듯이, 우리 삶도 떨어지는 과거와 올라가는 미래보다 바닥이라는 현재가 더 중요하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스펙이나 배경 등 과거가 좋은 사람은 현재 상황을 딛고 성공적인 미래가 보장되지만, 못 배우고 불우한 환경 등 과거가 좋지 않은 사람은 현재 상황만을 딛고 행복한 미래를 보장받기 어렵다.

 

하지만, 공이 아무리 강하게 내려와도 바닥이 물렁물렁하면 에너지를 바닥에 빼앗겨 공이 높이 오를 수 없고공이 아무리 약하게 내려와도 바닥이 단단하면 반발계수가 높아 공은 높이 오를 수 있듯이,

 

우리 삶도 과거(공 떨어짐)보다 현재(바닥)를 어떻게 사느냐에 따라 미래(공 올라감)가 좌우된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공이 강하게 내려오는 것보다 바닥이 얼마나 단단하냐가 더 중요하다는 반발계수 원리다.

 

우리는 삶 속의 현재의 가치를 최고로 끌어올려 과거에 상관없이 행복한 미래를 보장받아야 한다.

 

우리 삶 속의 현재(Present)는 시간의 경계선인 현재(찰나)에서 가까운 과거와 미래의 시간까지 빌려온 영역으로, 신이 사람에게 내려준 가장 귀한 선물(Present)이다.

 

[단상]

톨스토이가 말했듯이, 어떤 환경일지라도 현재가 누구에게나 일생일대에 걸쳐 가장 중요한 시점(기회)이 아닐까요?


   

 


기획특집

더보기
[신년사] 한국통합물류협회 박재억 회장
박재억 한국통합물류협회장이 31일 “진화하는 물류기술에 관심을 갖고 물류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물류서비스 개발에 진력해야 한다”고 신년사를 통해 주문했다.박 회장은 이날 발표한 신년사에서 “기회를 살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 물류기업들이 물류패러다임의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협회는 내년 새로운 물류기술과 서비스를 우리 물류산업에 확산시키기 위해 화주·물류기업의 최고경영자들이 함께 모여 최적의 물류경영에 대한 방안을 논의하는 협력의 장을 마련하려고 한다”고 밝혔다.이와 함께 박 회장은 “해외 유수의 화주기업들을 초청해 우리 물류기업들과의 매칭 상담회도 개최할 예정”이라며 “협회가 주관하는 국제물류전시회인 ‘2016 KOREA MAT’를 확대, 개편하고 새로운 물류서비스가 더욱 확산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또 박 회장은 “국내경기 회복지연과 수출부진에 따른 물동량 감소는 우리 물류기업의 수익을 악화시킬 것”이라며 “화주기업은 경기부진에 따른 경영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물류비 인하를 요구할 경우 이에 따른 물류기업의 고통은 가중될 것”이라고 2016년 물류시장을 전망했으며, “정보통신의 발전에 따른 산업간 융복합은 전통적인


정책/IT

더보기

교통/관광

더보기

해상/항공

더보기

기본분류

더보기
개소 5주년 맞은 무협 스타트업 브랜치 스타트업 성장과 글로벌 진출의 허브로 자리 매김
한국무역협회가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스케일업 지원을 위해 2019년 개소한 ‘스타트업 브랜치’가 5주년을 맞이했다. 스타트업 브랜치는 대·중견기업과 스타트업간 상호 협력의 기회를 제공하는 오픈이노베이션, 무역센터를 혁신기술의 실증 장소로 활용하는 테스트베드 사업 등을 통해 스타트업 성장과 글로벌 진출의 핵심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한국무역협회(KITA, 회장 윤진식)는 22일(수)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스타트업브랜치에서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전략 포럼’을 개최해 스타트업 브랜치 개소 5주년의 성과를 돌아보고 스타트업 지원사업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무역협회 이인호 부회장, 글로벌디지털혁신네트워크 김종갑 대표이사, 디캠프 박영훈 대표,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최성진 대표 등 스타트업 대표 및 유관기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스타트업 해외 진출 사례를 발표한 랩앤피플 조성윤 대표는 “한국무역협회의 스타트업 지원사업을 통해 일본 기업과 만날 수 있었고, 이를 바탕으로 일본 대형 쇼핑몰 돈키호테 납품 및 투자 유치에 성공할 수 있었다”면서 “스타트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한 차별화 된 제품력과 현지 경험이 풍부

닫기



사진으로 보는 물류역사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