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31.2℃
  • 구름많음강릉 31.3℃
  • 구름많음서울 31.7℃
  • 흐림대전 30.1℃
  • 구름많음대구 32.0℃
  • 구름많음울산 31.7℃
  • 흐림광주 30.0℃
  • 구름조금부산 31.2℃
  • 구름많음고창 31.9℃
  • 구름많음제주 29.1℃
  • 구름조금강화 31.0℃
  • 흐림보은 28.7℃
  • 흐림금산 29.0℃
  • 흐림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2.2℃
  • 구름많음거제 29.9℃
기상청 제공

바다를 가르는 홍차전쟁1

<1866년 티 레이스 중의 바다 위 아리엘호와 태핑호> 1926년, 잭 스펄링, 유화,

URL복사


<1866년 티 레이스 중의 바다 위 아리엘호와 태핑호> 1926년, 잭 스펄링, 유화,


1866년 9월 6일 런던의 템즈강 하구, 역사상 가장 흥분되고 땀을 쥐게 하는 레이스의 마지막을 향해 네 척의 배는 혼신의 힘을 다해 항구로 들어오고 있었다.


아리엘호의 선원들은 맹렬하게 자신들을 추격하는 태핑호를 따돌리려 혼신의 힘을 다했다.


이 청나라의 푸저우 항에서 런던으로 향하는 이 레이스에 참가한 배는 2년 전 건조된 아리엘 호, 레이스 3년 전 진수되었던 태핑호 그리고 서모필레 호와 블랙아델 호였다.


 배들의 위치는 신문을 통해 시시각각 런던시민들에게 알려졌고 거의 비슷한 속도로 레이스를 펼치는 티 클리퍼(Tea Clipper)들의 속도경쟁을 두고 도박사들의 내기가 속출했다. 당일 아침, 마침내 항구에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 배는 아리엘 호였다.


아리엘호가 도착했음을 알리는 환호와 박수가 끝나기도 전인 10분후 이번에는 태핑호가 항구에 입항했고 수 시간 후 세리카 호가 들어왔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