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08 (수)

  • 맑음동두천 13.7℃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14.4℃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2.5℃
  • 맑음울산 10.4℃
  • 맑음광주 15.8℃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12.2℃
  • 구름많음제주 15.2℃
  • 맑음강화 13.8℃
  • 맑음보은 11.4℃
  • 맑음금산 10.8℃
  • 구름많음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9.3℃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3만여 관객 열기 속 ‘2024 오네 슈퍼레이스’ 개막전 성료

- 20~21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서 개막전… 궂은 날씨에도 3만여 관객 몰려
- 택배차 퍼레이드 레이스, 관객 참여형 이벤트 등 다양한 즐길거리 더해

 

2024 오네 슈퍼레이스가 3만여 관객을 동원하며 성공적으로 막을 올렸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21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이 성공리에 진행됐다고 22일 밝혔다.

이틀간 더블 라운드로 진행된 슈퍼레이스 개막전은 궂은 날씨에도 많은 관객이 경기장을 찾으며 가족이 함께 즐기는 콘텐츠로 자리잡은 모터스포츠의 인기를 입증했다. 슈퍼레이스 측은 이번 개막전에 이틀 간 총 31,417명의 관람객이 주말 나들이로 경기장을 찾았다고 전했다. 굵은 빗방울이 떨어진 20일에는 12,962명이, 2라운드가 열린 21일에는 18,455명이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 방문했다.

개막전에는 레이싱 경기 관람 외에도 다양한 볼거리가 등장해 축제의 열기를 더했다. 20일에는 지난해 화제가 된 택배차량 퍼레이드 레이스가 다시 한번 열렸다. 이번에는 CJ대한통운의 오네(O-NE) 택배차량 8대에 2024 슈퍼레이스 시즌 회원인 ‘키즈클럽’ 어린이들이 동승해 색다른 즐거움을 안겨줬다. 또 컨벤션 존에는 자동차∙모터스포츠 관련 기업들이 다양한 관객 참여형 이벤트를 진행하며 한층 즐길거리를 더했다.

CJ대한통운은 올해 슈퍼레이스와 타이틀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하고 대회명을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으로 변경한 데 이어, 자사가 운영하는 레이싱팀 이름도 ‘오네 레이싱(O-NE RACING)’으로 바꿨다. 대중 스포츠로 자리잡고 있는 모터스포츠를 통해 고객들에게 한층 친근하게 다가서는 동시에, 전 국민이 이용하는 생활 필수서비스인 택배 시장에서 리더십을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가족 단위 관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강화하며 ’오네 슈퍼레이스’로 출발한 첫 발걸음을 성공적으로 내딛었다”고 평가하며 ”슈퍼레이스를 참여형 대중 스포츠이자 기업이 찾아오는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기획특집

더보기
[신년사] 한국통합물류협회 박재억 회장
박재억 한국통합물류협회장이 31일 “진화하는 물류기술에 관심을 갖고 물류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물류서비스 개발에 진력해야 한다”고 신년사를 통해 주문했다.박 회장은 이날 발표한 신년사에서 “기회를 살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 물류기업들이 물류패러다임의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협회는 내년 새로운 물류기술과 서비스를 우리 물류산업에 확산시키기 위해 화주·물류기업의 최고경영자들이 함께 모여 최적의 물류경영에 대한 방안을 논의하는 협력의 장을 마련하려고 한다”고 밝혔다.이와 함께 박 회장은 “해외 유수의 화주기업들을 초청해 우리 물류기업들과의 매칭 상담회도 개최할 예정”이라며 “협회가 주관하는 국제물류전시회인 ‘2016 KOREA MAT’를 확대, 개편하고 새로운 물류서비스가 더욱 확산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또 박 회장은 “국내경기 회복지연과 수출부진에 따른 물동량 감소는 우리 물류기업의 수익을 악화시킬 것”이라며 “화주기업은 경기부진에 따른 경영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물류비 인하를 요구할 경우 이에 따른 물류기업의 고통은 가중될 것”이라고 2016년 물류시장을 전망했으며, “정보통신의 발전에 따른 산업간 융복합은 전통적인

기업물류

더보기

정책/IT

더보기

교통/관광

더보기

해상/항공

더보기

기본분류

더보기
국립한국해양대, 지역사회 혁신 프로젝트 중간평가회 개최
국립한국해양대학교(총장 류동근)는 7일 지역사회 혁신 프로젝트 중간평가회를 해양과학기술관에서 열었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회구조적 변화와 산업구조의 재편 등으로 쇠퇴하는 부산 원도심 지역의 도시 구조적 문제를 진단하고 지역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기획했다. 또 다양한 전공의 폭넓은 협업을 바탕으로 한 융·복합적 사고역량을 함양하고 창의적인 프로젝트 기획형 실무 인재를 양성하기 위함도 있다. 현재 기업연계형 캡스톤디자인, 설계 스튜디오 방식으로 추진 중에 있으며, (학부)캡스톤디자인, 도시재생리빙랩 및 (대학원)문화산업공간 리빙랩 정규 교과목과 관련한 대학(원)생 직접적인 참여가 이뤄졌다. 이날 실시한 중간평가회에서는 도시재생, 건축 및 도시계획 관련 현직 전문가 4인이 평가위원으로 참여해 건축학 전공 학부생과 융합 전공(건축·해양생명·물류·문화콘텐츠 등)의 대학원생이 협동과정으로 수행한 팀별 진행 경과를 공유했다. 또 중간 결과물에 대한 평가를 진행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부산광역시 ‘도시재생 청년인턴십 운영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지역 청년에게 도시재생 분야 근무 경험을 제공하고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도시재생 전문가 및 사업 참여주체로 육성하는데 기여

닫기



사진으로 보는 물류역사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