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3℃
  • 흐림강릉 10.2℃
  • 구름많음서울 11.5℃
  • 대전 7.8℃
  • 대구 9.0℃
  • 울산 12.0℃
  • 광주 7.5℃
  • 부산 11.3℃
  • 흐림고창 8.2℃
  • 제주 10.8℃
  • 구름조금강화 10.8℃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6.5℃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11.5℃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역설 Paradox

URL복사

 金杉基 / 시인, 칼럼리스트    

    

오늘(18)은 절기상으로 날씨가 포근해서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우수(雨水)인데도, 강한 바람과 함께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져 오히려 비가 얼 정도 되었으니, 이는 절기의 역설현상이 아닐 수 없다.

    

역설(Paradox)은 어떤 주장에 반대되는 말이나 이론을 의미하지만,  "논리적으로 모순인 것 같으나, 깊이 생각해보면 그 속에 진리를 담고 있다"는 의미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역설은 단순히 앞뒤의 말이나 행동이 일치하지 않는 모순과는 다른 관점에서 봐야 한다.

 

우리는 문학에서 자주 사용하는 시적인 표현(작은 거인 등)’ 같은 역설을 뛰어 넘어, 논리적인 부문에서도 역설을 잘 이해해야 모순이나 오류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

 

개체는 타당한데 전체는 타당하지 않거나, 전체는 타당한데 개체는 타당하지 않는 경우 역설의 의미로 이해해야 한다.

 

개인경제는 저축하는 것이 좋지만, 국가경제는 소비가 필요하듯이, 우주의 원리로는 타당하나 지구의 원리로는 타당하지 않는 것도 역설의 의미로 해석해야 한다.

 

우주에서는 무중력이라 서 있던지 누워 있던지 동일하나, 지구에서는 서 있는 것과 누워 있는 것이 구분되듯이, 하나님의 관점에서는 타당하나 사람의 입장에서는 타당하지 않는 것도 역설의 의미로 깨달아야 한다.

 

하나님은 심령이 가난한 자가 복이 있다고 하지만, 사람은 돈과 명예를 많이 가진 자가 복이 있다고 하듯이, 무질서까지 포함한 전체 질서 속에서는 무질서가 특별한 질서이지만 일반적인 질서 속에서는 무질서는 질서 밖이라는 것 역시 역설의 의미로 받아들여야 한다.

 

당구에서 실수해서 맞는 것도 원래 길이 있는 것이지만, 우리는 그 길을 몰라서 행운이라고 하듯이, 우리가 일상 속에서 모순이라 느꼈을 때, 그 모순에 분명 무슨 이유가 있다고 생각하고 역설로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

 

역설은 모순을 일으키기는 하지만 그 속에 중요한 진리가 함축되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신본주의를 지향하는 종교세계에서는 사람의 지혜로 깨닫기 너무 어려운 기적 같은 사실들이 많기에 더욱더 역설이 필요하지 않을 수 없다.

 

기독교는 역설(Paradox)의 종교다.

 

신앙을 가지고 산다는 것이 이성으로는 믿기 어려운 역설을 순수하게 받아들여야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이해 못하는 성경의 내용을 역설로 해석해야 하는 이유다.

 

만약 누군가 "성경을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다"고 말한다면 성경을 역설로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기독교에서 십자가는 그리스도의 죽음으로 대속의 의미를 가지고 있지만, 실제 십자가는 사형 틀로 죄를 상징하고 있으니, 기독교에서 가장 큰 역설의 예가 아닐 수 없다.

 

시간을 초월하여 존재하는 하나님의 세계를 사람이 시간의 개념으로 그것도 현재의 시각과 개념으로 판단할 때, 역시 역설의 지혜까지 활용해야 그 숨은 뜻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진심으로 완전한 진리를 알기 원한다면 진리가 숨어 있는 모순이나 비합리성도 역설로 해석해내야 한다.

 

이 세상의 모든 삼라만상은 하나도 빠짐없이 존재해야 할 이유를 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것도 질서 속에서,,,

 

최근 정부가 잇달아 주택공급책을 내놓았지만, 아파트값이 떨어지기는 커녕 재건축 대상 아파트를 중심으로 집값이 다시 뛰고 있다고 한다..

 

규제 완화가 재건축에 속도를 붙였지만 오히려 가격을 상승시키는 역설현상이 아닐 수 없다.

 

정부는 역설의 의미를 잘 되새겨야 할 것이다.

 

[단상]

단체나 개인도 어떤 관계 속에서 서로 이해가 안 되는 모순된 부문이 발생한다면, 이 역시 역설로 답을 찾아가면 좋겠습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운전대 김삼기 / 시인, 칼럼리스트 2년 전 인도 델리에 갔을 때, 첫날은 도로 위를 달리는 차량들의 무질서와 운전자의 난폭운전 때문에 무척 불안했다. 그러나 이튿날부터는 점점 델리 시내의 차량 행렬이 질서정연해졌고, 운전자도 교통법규를 잘 지켰고, 그래서 편안한 마음으로 도로를 달릴 수 있었다. 이는 델리 시내의 교통 환경은 전혀 변하지 않았지만, 우측통행하는 차량 행렬에 익숙했던 내가 시간이 지나면서 좌측통행하는 델리의 교통 시스템에 점점 적응되었기 때문이다. 세계는 도로 중앙선을 기준으로 차량이 우측방향으로 진행하는 나라와 좌측방향으로 진행하는 나라로 나뉘어져 있다. 그리고 우측통행을 하던 좌측통행을 하던 세계의 모든 차량은 중앙선 쪽에 운전대가 있어, 반대 방향에서 오는 차량과의 충돌을 피하기 위한 차 중심의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그래서 우측통행 시스템에서는 좌측에, 좌측통행 시스템에서는 우측에 운전대가 있다 그리고 버스 같은 대형차량의 경우 우측통행(좌측 운전대) 차의 문은 우측에, 좌측통행(우측 운전대) 차의 문은 좌측에, 즉 사람 중심의 인도 쪽에 있다. 인도 출장 3일째 되는 토요일에 델리 시내 유적지도 몇 군데 다녀왔다. 그런데 주말이어서 그런지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