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화)

  • 구름조금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30.1℃
  • 구름조금서울 25.1℃
  • 맑음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9.0℃
  • 맑음울산 23.4℃
  • 맑음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3.0℃
  • 맑음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18.9℃
  • 맑음보은 26.5℃
  • 맑음금산 26.7℃
  • 맑음강진군 25.3℃
  • 맑음경주시 26.3℃
  • 구름조금거제 25.0℃
기상청 제공

현대차, ‘Made in USA’ 전기차로 미국 공략한다

6조3000억원 투입, 미국 조지아주에

현대차그룹이 6조3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조지아주에 첫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을 짓는다. 급증하는 전기차 수요에 즉각 대응하고 원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현지 생산 거점을 구축해 자동차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전략이다. 22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의 전기차 공장은 조지아주 서배너 항구 인근 브라이언 카운티 지역에 들어선다. 1183만㎡(약 358만평) 부지에 연간 생산량 30만대 규모로 지어진다. 내년 착공해 2025년 상반기 완공될 예정이다. 현대차가 미국에서 현지 생산의 첫발을 내딛은 2005년 앨라배마 공장 가동 이후 20년 만에 순수 전기차만을 생산하는 완성차 공장을 확충하게 됐다. 현대차와 기아는 국내외 공장에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전동화 라인은 갖췄으나 전기차 전용 공장은 아직 없다. 전기차 공장 건설 예정 부지에서 지난 20일(현지시간) 열린 조지아주와의 투자 협약식에 영상으로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조지아 공장은 미국 고객을 위한 혁신적인 전기차를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조 혁신 기술과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하는 스마트 공장으로서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 달성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지사는 “주 역사상 가장 큰 프로젝트”라며 세제 혜택 등 인센티브 제공과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전기차 공장은 조지아주의 기아 공장과 400㎞ 떨어져 있어 현대차 앨라배마주 공장과 함께 부품 협력사 및 물류 시스템을 공유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배터리의 안정적인 조달이 가능하도록 배터리 업체와 제휴해 배터리셀 공장을 전기차 공장 인근에 짓기로 했다. 조지아주에는 SK온의 배터리 생산 공장이 있다. 현대차그룹은 배터리 공장 설립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은 추후 확정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전기차 공장을 설립하는 건 미국 정부가 자국에서 생산된 전기차에 각종 혜택을 주는 ‘바이 아메리칸’ 정책을 펴고 있기 때문이다. 오는 10월부터는 미국산 제품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완성차의 현지 생산 부품 비율을 현재 55%에서 60%로 상향 조정한다. 현대차·기아를 비롯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미국 시장에서 생존하기 위해선 현지 생산을 늘려야만 하는 상황이다. 조 바이든 정부의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에 따라 미국 전기차 시장은 올해 75만대 규모에서 2025년 203만대, 2030년에는 602만대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2030년 미국에서 84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한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현대차·기아는 미국 시장에서 1만9590대의 전기차를 판매했다. 현대차그룹은 조지아주 전기차 생산 거점이 국내 생산 증가와 부품산업 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해외 생산이 국내 일자리를 감소시킬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앨라배마 공장과 조지아 공장 가동 후 현대차·기아의 국내 생산과 수출액, 고용이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지아주 전기차 공장 설립은 미국의 신규 수요 창출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국내 전기차 생산 물량의 이관은 없으며 국내 공장은 전기차 핵심 기지로서 역할을 지속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사진으로 보는 물류역사


갤러리


배너
배너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인하초 忍夏草 김삼기(1959)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오후 전북지역 산을 다니면서 기후변화에 따른 나무와 꽃의 생육상태를 관찰하고 기록하는 기후변화 조사원 친구로부터 대아수목원에 활짝 핀 인동초, 장미꽃, 엉겅퀴 사진 3장이 단톡방에 올라왔다. 곧장 시인 친구가 고난을 상징하는 인동초(忍冬草)를 보니 숙연해진다며, 전주 전매청 앞에서 모닥불 피고, 김대중을 외치며 밤을 샜던 열정이 인동초 민주주의를 탄생시켰다고 답했다 나도 김대중 인동초(忍冬草)가 왠지 초라하게 보인다며, 요즘 겨울이 너무 따뜻해서 겨울 같지 않고, 오히려 여름이 무척 더워서 여름답다며, 무더운 여름을 잘 이겨내고 피는 인하초(忍夏草) 같은 지도자가 필요한 시대가 되었다고 답했다. 인동초(忍冬草)는 혹독한 겨울을 지내고 나서 따뜻한 봄이 왔을 때 꽃을 피우고, 뿌리부터 줄기, 잎, 꽃봉오리까지 모두 약재로 쓰이는 이로운 꽃이다. 김대중 대통령이 야당 총재시절 광주민주화운동묘역을 방문해 "나는 혹독했던 정치 겨울 동안 강인한 덩굴풀 인동초를 잊지 않습니다. 모든 것을 바쳐 인동초가 될 것을 약속합니다."라고 말하면서부터 인동초는 김대중을 상징하는 꽃이자 단어가 되었다. 그리고 실제 인동초 김대중은 독재

CJ대한통운, 폐플라스틱 활용 '탄소ZERO 파렛트' 2차 출고···"녹색물류 앞장" CJ대한통운이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파렛트를 2차 출고하며 친환경 재생 파렛트 상용화에 속도를 낸다. 일반 파렛트와 비교해 동일한 성능은 물론 생산 비용도 비슷한 수준으로 양질의 폐플라스틱만 안정적으로 확보된다면 일반 플라스틱 파렛트를 대체할 수 있다.CJ대한통운은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탄소ZERO 파렛트' 400개를 추가 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5월 CJ대한통운은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으로 제작한 탄소ZERO 파렛트 300개를 자사 물류센터에 도입한 바 있다. 2차 출고된 친환경 재생 파렛트 400개는 추후 CJ대한통운 인도네시아 소재 물류 현장에 도입될 예정이다.탄소ZERO 파렛트는 락앤락의 자투리 플라스틱을 재료로 파렛트 제작 업체 상진ARP의 그린 신기술이 합쳐져 탄생했다. 락앤락은 제품 공정에서 발생한 자투리 플라스틱 12톤(t)을 CJ대한통운에 무상 제공하고, CJ대한통운은 이를 상진ARP와의 상생 협력으로 친환경 재생 파렛트 400개로 재탄생 시켰다. 파렛트란 물류 현장에서 물품을 적재하고 나르는데 사용되는 받침대로, 주로 플라스틱 소재로 제작된다.탄소ZERO 파렛트는 실제 물류 현장에서의 호응을 바탕으로 추가 제작됐다. 지난 1년 간 C

CJ올리브네트웍스, 반델란드와 맞손…AI 스마트 물류사업 확장 CJ올리브네트웍스가 글로벌 물류 설비 제조기업 반델란드(Vanderlande)와 손잡고 본격적인 스마트 물류 자동화 사업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CJ올리브네트웍스는 지난 20여년간 물류와 유통의 다양한 시스템 및 자동화 설비를 구축하고 운영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자동화 창고 및 풀필먼트(Fulfillment) 시스템에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올 초에는 물류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물류사업 파트를 AI로지스틱스팀으로 확대해 신규 조직으로 개편했다.AI로지스틱스팀은 물류센터 컨설팅, 엔지니어링, 물류 시스템 및 자동화 설비 구축, 운영 및 유지보수 등 스마트 물류센터 구축을 위한 토탈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여기에 자동화 설비 확보를 위해 글로벌 물류 설비 제조사 반델란드와 파트너십을 맺었다.반델란드는 1949년에 설립된 네덜란드 기업으로 전세계 톱 20개 공항 중 12개 공항과 아마존을 비롯한 글로벌 이커머스 기업들의 물류 설비를 구축해왔으며, 세계 물류 자동화 업체 톱5에 포함된 회사다. 다른 글로벌 물류 설비 기업들과는 달리 한국 지사가 없어, CJ올리브네트웍스가 국내 진출에 교두보 역할을 했다.CJ올리브네트웍스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주문

현대차, ‘Made in USA’ 전기차로 미국 공략한다 현대차그룹이 6조3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조지아주에 첫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을 짓는다. 급증하는 전기차 수요에 즉각 대응하고 원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현지 생산 거점을 구축해 자동차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전략이다. 22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의 전기차 공장은 조지아주 서배너 항구 인근 브라이언 카운티 지역에 들어선다. 1183만㎡(약 358만평) 부지에 연간 생산량 30만대 규모로 지어진다. 내년 착공해 2025년 상반기 완공될 예정이다. 현대차가 미국에서 현지 생산의 첫발을 내딛은 2005년 앨라배마 공장 가동 이후 20년 만에 순수 전기차만을 생산하는 완성차 공장을 확충하게 됐다. 현대차와 기아는 국내외 공장에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전동화 라인은 갖췄으나 전기차 전용 공장은 아직 없다. 전기차 공장 건설 예정 부지에서 지난 20일(현지시간) 열린 조지아주와의 투자 협약식에 영상으로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조지아 공장은 미국 고객을 위한 혁신적인 전기차를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조 혁신 기술과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하는 스마트 공장으로서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 달성을 위한 교두보 역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