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30 (목)

  • 흐림동두천 7.3℃
  • 맑음강릉 16.7℃
  • 구름많음서울 10.2℃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12.6℃
  • 맑음울산 13.0℃
  • 구름많음광주 11.1℃
  • 맑음부산 14.1℃
  • 구름많음고창 13.9℃
  • 맑음제주 15.4℃
  • 흐림강화 11.5℃
  • 구름조금보은 5.4℃
  • 맑음금산 5.5℃
  • 구름많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해상/항공

김승진 선장‘국민과 함께하는 대양항해’카드뉴스로 본다

초보 항해사들과 함께 떠난 요트 세계일주.. 1월 12일(목) 첫 소식 전해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초보 요트항해사들과 함께 3만2천㎞의  대양항해에 도전하는 김승진 선장의 요트모험기를 담은 카드뉴스를 제작하여 12일(목) 처음으로 공개한다.

 

  ‘신(新)대항해 시대’라 명명한 이번 항해는 작년 12월 13일 크로아티아 스플리트항에서 시작되었으며 두 척의 요트로 235일 간 12개국을 거쳐 8월 당진 왜목항에서 끝을 맺는다. 이번 항해에는 회사원, 교사, 은행원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초보 항해사들이 함께하며 특별한 세계일주 이야기를 만들어가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국민들께 용기와 희망을 안겨드리고 싶다는 항해 취지를 살리기 위해 235일 동안의 이야기를 20편의 카드뉴스로 만들어 공개할 계획이다. 또한 ‘카드뉴스 응원댓글 릴레이’등 행사를 함께 진행하여 항해를 응원하는 분들이 간접적으로 여정에 함께할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12일(목)에 공개되는 첫번째 카드뉴스에는 출발지인 크로아티아에서 이탈리아까지 항해하는 동안 초보 항해사들이 겪은 추억담을 생생하게 담았다.


  김승진 선장과 박주용 선장이 이끄는 두 척의 요트는 현재 이탈리아 메시나항을 거쳐 스페인 발렌시아항에 도착하였으며, 잠시 휴식 후 다음 목적지인 스페인 말라가항으로 출항 예정이다. 

 

  항해를 이끌고 있는 김승진 선장은 “예전에 혼자 떠났던 세계 일주와 달리 동료들과 함께하는 항해라 외롭지 않다.”라며, “새로운 친구들과 함께 만든 가슴 뛰는 바다 이야기를 계속 전해드릴 테니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해 왔다.
 
  앞으로 연재될 카드뉴스는 해양수산부 누리집( www.mof.go.kr )의 ‘바다소식’, 해양레저포털 누리집( www.oleports.or.kr )의 ‘김승진 선장 대양항해 게시판‘, 또는 휴대전화 응용프로그램 ’바다야 놀자(KIMA PASS)'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직접 항해에 참여하기 원하시는 분은 한국요트세계일주협회( http://cafe.naver.com/kooaorg.cafe )게시판에 참여의사를 밝히고 전문가 상담 후 희망하는 항로를 경험할 수 있다.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김삼기의 세상읽기] 절기경영, 물류기업이 앞장서야… 자연 극복에서 자연 순응으로,,,, 오래 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M그룹 주재원으로 근무할 때, 시차와 업무시간 차 때문에 고생한 적이 있다. 시차는 나름대로 계획을 세워 해결할 수 있었지만, 아침 9시에 업무를 시작하여 오후 6시에 업무를 마치는 현지 한국 기업의 시스템과는 달리 아침 7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에 일과를 마치는 방글라데시 정부와 기업의 근무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많았다. 오후 3시가 넘으면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 때문에 일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족한 전력을 절감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현지인들은 설명했다. 당시 우리 회사 직원이었던 Mr. Shoaib은 “한국이 자연(날씨)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배반하고 있다”며 나에게 뜨끔한 충고를 해줬다. 최근 항만공사와 물류기업들이 기상대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하역과 운송 계획을 수립하여 효과적인 화물취급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피해가 예상되는 강한 비바람과 태풍 예보 시에는 야적화물을 덮는 시트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폐타이어나 원목으로 단단히 결박하여 피해를

서울 35개 전통시장 먹거리‧특산품‘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 □ 광장시장 빈대떡, 뚝도시장 건어물, 서울약령시장 한방제품, 강동명일시장 천연염색 모자와 스카프까지… 서울지역 전통시장의 대표 먹거리와 특산품이 한자리에 모인다. □ 서울시는 11월 8일(금)~9일(토) 양일간 서울광장에서「2019 서울전통시장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는 서울시내 20개 자치구 35개 전통시장이 참여하며, 주간시장(10시~18시)과 야시장(17시~22시)으로 나눠 특색 있는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다. □ 전통시장은 예부터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공간을 넘어 각 지역의 독특한 생활문화를 보여주는 공간이었다. 하지만 대형마트의 골목상권 진출과 시민들의 생활방식 변화로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 현실이다. □ 이번에 개최하는 ‘전통시장박람회’는 각 시장별로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해 상품홍보는 물론, 전통시장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 특히 이번 행사는 서울상인연합회 주최가 되어 각 자치구별 대표 전통시장을 선정하고 판매물품에 대한 원산지, 가격 등에 대한 꼼꼼한 사전심사를 거쳐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것이 특징. 또한 프로그램도 상인들이 직접 구성해 상인-시민의 화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