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25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칼럼] IPA 사장 선출, 관피아 척결의지 보여야

IPA 사장 선출, 관피아 척결의지 보여야

 

 

 

5대 인천항만공사(IPA) 사장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그동안 IPA 사장은 사실상 일방적으로 선출돼 왔다. 공모라는 형식을 갖추기는 했지만 사실상 해수부 출신이 사장직에 오르는 경우가 많았다. 지난 9월 현대상선으로 복귀한 유창근 사장이 유일하게 민간기업 출신이었다.

 

유창근 사장이 사임한 9월만 하더라도 신임 사장에 대한 적합도에서 지역 여론은 신항 배후단지 조성과 신국제여객터미널 조성, 내항 재개발 등 현안을 잘 알고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전문 인물론과 정부의 협조와 지원를 끌어낼 수 있는 중앙 인물론으로 양분되어 있었다.

 

중앙 인물로는 남봉현 전 해수부 기획조정실장이 거론됐으며, 전문 인물로는 이현우 농협물류 대표(CJ 대한통운 사장)를 비롯해 이귀복 인천항발전협의회장, 정치인 출신, 업계 출신, IPA 임원 출신, 학계 전문가 등이 공모에 응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최근 여론은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참사 이후 천명한 '관피아 척결' 약속에도 불구하고 참사 이후 해수부 산하기관과 관련 민간업체에 재 취업한 인원이 34명으로, 참사 이전(19) 보다 오히려 늘어났다는 점이 중앙 인물론에 부정적인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게다가 IPA 내부에서는 임원추천위원회가 기존 항만위원회 7명 가운데 3명과 항만위원과 IPA 직원들의 추천받은 외부인사 각각 1명씩 포함돼 총 5명으로 구성됐는데, 임원추천위원회에 내부 직원이 포함되지 않아 낙하산 인사를 견제하는 감시기능이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최근 대통령 탄핵으로 국무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돼 차관급 이하의 인사를 단행하면서 해수부 고위급 인사에 이어 공사 사장 임명 절차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세월호 참사 당시, 핵심 원인으로 관피아 문제를 지적하고, 관피아 척결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던 점을 명심하고, 또한 최근 지역과 내부 여론을 감안하여, 5대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정부의 의지를 져버리는 낙하산 인사가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된다.

 

인천항은 현재 신항 배후단지 조성, 신국제여객터미널 조성, 내항 통합운영, 내항 재개발 등 인천항과 인천항만공사의 안정적 수익구조와 성장기반을 구축하는 핵심사업들을 반드시 성공시켜야 하는 중대한 시기를 맞이하고 있어, 신임 사장은 인천항의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역량과 비전과 포부를 가진 전문가여야 한다.

 

항만공사법 제3장 제16조 임원과 관련된 규정에서 해양수산부 장관은 시장과의 협의를 통해 IPA 사장을 결정하도록 돼 있다. 해수부 장관은 관피아 척결 의지를 가지고 IPA 사장에 인천항을 잘 알고 물동량 창출과 인천항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최고의 전문가를 골라 임명하기를 바란다.

 

신임 IPA 사장 선임은 공개모집 방식으로 진행된다. IPA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는 약 20일 간의 공모기간을 거쳐 내년 13일까지 지원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이후 임추위는 후보자에 대한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3~5배수의 후보자를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회 심의를 거쳐 해수부 장관이 임명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