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3.6℃
  • 서울 3.3℃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1.9℃
  • 구름많음부산 5.2℃
  • 구름조금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9.2℃
  • 흐림강화 3.9℃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2.3℃
  • 흐림강진군 -0.9℃
  • 구름많음경주시 -1.7℃
  • 구름많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3분기 항만 물동량 4.1%↓…"세계경기 둔화·우크라 사태 영향"

해수부 '3분기 전국 무역항 물동량 발표
수출입물동량 5.9% 감소…연안물동량 7.0%↓
해수부 "우크라 사태, 中 항만 봉쇄 등 영향"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와 원유제품 등 주요 원자재 가격 상승 영향으로 올해 3분기 수출입 물동량이 1년 전보다 5.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년 무역항에서 처리한 물량은 3억 8278만t으로 전년동기(3억9918만t)보다 4.1% 감소했다.

3분기 수출입 물동량은 3억2230만톤(t)으로 전년동기대비 5.9%(3억4264만t) 감소했다. 연안 물동량은 같은 기간 7.0%(5654만t) 증가한 6048만t을 기록했다.

항만별로는 울산항은 같은 기간 9.2% 증가했고 부산항, 광양항, 인천항, 평택·당진항은 각각 6.1%, 11.2%, 3.4%, 2.1% 감소했다.

3분기 전국 항만 컨테이너 물동량은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주요국 긴축정책 등에 따른 경제성장 둔화 영향으로 전년동기보다 5.5% 감소한 700만 TEU(20피트 컨테이너 1개 단위)를 처리했다.


수출입화물은 전년동기(417만 TEU)보다 3.8% 감소한 401만 TEU를 기록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과 세계 경제 하방위험이 확대되면서 우리나라 주요 교역국과의 수출 및 수입 물동량이 모두 줄어든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환적화물은 중국의 성장세 회복 지연, 우크라이나 사태 등 불안정한 대외 환경으로 중국과 러시아의 물동량이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전년동기(320만 TEU) 대비 8.3% 감소한 294만 TEU를 기록했다.

주요 항만별 물동량을 살펴보면 부산항은 전년동기(560만 TEU)보다 4.4% 감소한 535만 TEU를 처리했다. 수출입 물동량은 미국(1.4%), 일본(2.3%), 러시아(12.3%) 등의 물동량 감소에도 중국 물동량이 8.2% 증가하면서 전년동기대비 0.2% 증가한 250만 TEU를 기록했다.


전국 항만의 3분기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총 2억5968만t으로 전년동기(2억6672만t)보다 2.6% 감소했다. 울산항, 대산항, 마산항 등 일부 항만을 제외한 대부분 항만에서 감소세를 나타냈다.

품목별로 보면 유류, 광석, 유연탄이 각각 0.8%, 5.4%, 18.4% 감소했다. 유류는 광양항과 평택·당진항의 수입 물동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0.8% 감소한 1억1710만t을 처리했다. 광석은 태풍영향으로 제철소 운영이 중단됐던 포항항과 광양항, 평택·당진항의 수출입 물동량 감소에 따라 전년동기(3387만t)보다 5.4% 감소한 3205만t을 처리했다.

윤현수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글로벌 인플레이션 등에 따른 전세계적 해상운송 수요 감소와 함께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중국 항만의 간헐적 봉쇄 등 국제적으로 불안정한 상황이 계속되면서 3분기 물동량이 예년대비 감소세를 보였다”면서 “우리나라 수출입화물의 원활한 반·출입 지원과 안정적인 항만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