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3.6℃
  • 서울 3.3℃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1.9℃
  • 구름많음부산 5.2℃
  • 구름조금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9.2℃
  • 흐림강화 3.9℃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2.3℃
  • 흐림강진군 -0.9℃
  • 구름많음경주시 -1.7℃
  • 구름많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4대 항만공사 미납채권 340억원…장기화 뚜렷

2017년 191억원서 5년간 148억원 증가



지난달 기준 부산, 인천, 울산, 여수광양항만공사의 미납채권 규모가 34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이 각 항만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 191억원이었던 4대 항만공사 미납채권은 올해 9월말 기준 339억8800만원까지 늘어 5년 사이 148억원이 넘게 늘었다.

항만공사는 항만법 제42조에 따라 항만시설을 사용하는 해운업이나 물류업, 창고업체 등으로부터 사용료를 징수하고 있다.

4대 주요 항만공사가 받지 못한 미납채권을 살펴보면, 1년 이상 된 장기미납채권이 269억2200만원으로 79.2%를 차지해 장기 미납 경향이 확연했다. 특히, 여수광양항만공사의 경우 254억원의 미납채권이 발생해 4대 항만공사 미납채권 총액의 74.7%를 차지하고 있었다.

지난 2020년 농해수위 국정감사에서도 2015년 72억원이었던 4대 항만공사 미납채권이 4.72배 증가해 의원들에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여수광양항만공사의 미납채권이 4대 항만공사 미납채권 총액의 52.5%에서 74.7%까지 늘어난 실정이다.

어 의원은 "경기부진에 코로나 장기화로 해운, 물류, 창고업 등이 경영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미납채권의 증가는 항만공사 재무구조의 악화로 이어지기 때문에 과도한 미납채권에 대한 해소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