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16.7℃
  • 맑음서울 17.5℃
  • 구름조금대전 15.3℃
  • 흐림대구 17.2℃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19.2℃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5.5℃
  • 제주 21.5℃
  • 맑음강화 13.5℃
  • 구름조금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3.8℃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부산항만공사 '1876 Busan' 운영 본격화

시범운영 중 R&D 유치 339%·신규고객 200% 증가



부산항만공사(BPA)가 지난 2월부터 시범운영 중인 해운·항만부문 특화형 창업 지원 플랫폼 '1876 Busan'을 5일부터 정상운영한다고 밝혔다.

876 Busan은 스타트업 기업과 예비창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BPA가 한국해양진흥공사, 부산시와 공동으로 운영 중인 기술창업 지원 플랫폼이다.

현재 스타트업 5개 사가 입주했고 시범운영 기간 중 법인설립 1개사, R&D 유치금액 339%, 신규 고객유치 200%, 부산항 테스트베드 활용률 100%, 종사자 61% 증가 등 높은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입주기업인 그린에너지가 '2022 국방기술을 활용한 창업경진대회'에서 일반부 은상을 수상하는 등 각종 창업 관련 경진대회서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

지난달에는 플랫폼 입주기업인 오션플래닛과 로보스텍이 방위사업청의 2022년 국방기술상용화지원사업에 지원해 '침몰선박의 위치 식별 시스템' 기술개발 사업비 11억원을 유치했다.

이 사업은 1876 Busan 입주기업 간 협력을 기반으로 기술개발을 진행하는 최초의 사례로 수중 신호기 기술분야 스타트업과 국내 수중드론 개발분야 스타트업이 팀이 되어 진행한다.

BPA는 2차 입주기업으로는 항만운영 및 디지털 트윈 소프트웨어 개발 관련 스타트업인 파이시스소프트와 아이피엘엠에스, 환경 및 안전기술 개발 관련 스타업인 엔엘소음진동기술과 에프디시스템 등 4개사를 선정했다. 이들 기업은 9월부터 플랫폼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강준석 BPA 사장은 "부산항과 지역경제의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스타트업 친화적인 창업 생태계 조성이 필수"라며 "이를 위해 1876 Busan을 통해 해운·항만 분야 스타트업 기업 지원을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