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16.7℃
  • 맑음서울 17.5℃
  • 구름조금대전 15.3℃
  • 흐림대구 17.2℃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19.2℃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5.5℃
  • 제주 21.5℃
  • 맑음강화 13.5℃
  • 구름조금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3.8℃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아마존도 긴축…“美 물류창고 42곳 폐쇄·백지화”

메릴랜드주 하노버와 에식스 소재 배달국 2곳도 다음 달 폐쇄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경기침체에 대비해 미국 내 물류창고 수십 곳의 문을 닫거나 건설 계획을 백지화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컨설팅업체 MWPVL인터내셔널의 자료를 인용해 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물류 MWPVL인터내셔널은 아마존이 가용면적 규모가 약 2.3㎢에 이르는 미국 내 물류창고 42곳에 이 같이 조치했다고 전했다. 이와 별개로 2.6㎢ 면적의 다른 물류 창고 21곳의 개장을 미뤘고, 스페인 등 유럽지역에서도 일부 프로젝트를 취소했다.

MWPVL 측은 올해 폐쇄가 발표된 아마존 물류 시설 대부분은 이미 포장된 상품을 운송기사에게 전달하는 역할을 해온 소규모 시설이며, 건설이 취소된 곳 중에는 물류 포장센터와 대형 창고도 다수라고 전했다.

아마존은 미국 메릴랜드주 하노버와 에식스 소재 배달국 2곳도 다음 달 폐쇄할 방침이다. 이곳에서 일하는 직원 수는 300명이 넘는다. 이와 관련해 아마존 측은 전체적인 물류망 수요에 기반해 한 번에 여러 지점을 검토하고 조정하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이라면서, 미래 물류 지점 개발 시 여러 요소를 고려한다고 설명했다.

메릴랜드주 배달국 2곳 폐쇄 결정에 대해서는 더 현대화된 건물에서 작업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모든 직원에게 인근의 다른 배달국으로 이직할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마존은 최근 몇 년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온라인 쇼핑 증가로 큰 수익을 챙겼다. 하지만 올해 1분기에 7년 만에 처음으로 38억 달러(약 5조2000억원)의 순손실을 냈고, 2분기에도 20억 달러(약 2조7000억원) 순손실로 두 분기 연속 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2분기에는 78억 달러(약 10조7000억원)의 순이익을 거둔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아마존은 2분기에만 전체 직원 162만명 가운데 사상 최대인 약 10만명을 감원했고, 기존에 임대했던 창고 부지 최소 0.92㎢를 다른 곳에 재임대해주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존이 미국 내에서 운영 중인 물류 시설은 1200곳 이상으로 추정된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