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16.7℃
  • 맑음서울 17.5℃
  • 구름조금대전 15.3℃
  • 흐림대구 17.2℃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19.2℃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5.5℃
  • 제주 21.5℃
  • 맑음강화 13.5℃
  • 구름조금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3.8℃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국토부, 29일부터 4주간 택배 현장에 약 6000명 투입

추석 성수기 동안 '택배 특별관리기간' 운영



국토교통부가 추석 성수기 동안 원활한 배송 서비스 및 종사자 과로방지를 위해 오는 29일부터 내달 24일까지 4주간을 '택배 특별관리기간'으로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국토부는 추석 특별관리기간동안 평시(7월 평균) 대비 약 18%~28% 가량 배송 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물량 급증에 사전대응하고, 물량 급증이 장시간 노동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종사자 과로방지 조치 시행 등을 위해 지난 2020년 추석부터 명절 택배 특별관리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추석 연휴 택배 특별관리기간’ 중에는 소비자 편의와 종사자 과로방지를 위해 ▲추가인력 투입 ▲종사자 휴무 ▲일일 건강관리 ▲사전 주문 독려 등을 진행한다.

먼저 배송물량 폭증에도 불구하고 택배 종사자들이 장시간 무리하게 작업하지 않도록 택배 현장에 택배 상하차 인력, 배송보조 인력 등 약 6000명의 임시 인력이 추가로 투입된다.

구체적으로는 간선차량 1411명, 임시기사 947명, 상하차인력 1592명, 배송보조 인력 1255명 등이 투입될 예정이다.

또 연휴기간 택배 종사자의 쉴 권리 보장을 위해 주요 택배사업자가 추석 연휴 2일 전부터 배송 물품의 집화를 제한하기로 함에 따라, 대부분의 택배기사는 올 추석 연휴인 내달 8일부터 12일 사이에 4~5일간의 연휴를 보장받게 된다.

종사자가 과로로 쓰러지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적극적인 건강관리 조치도 시행된다. 영업점별로 건강관리자를 지정해 업무 시작 전·후 종사자의 건강 이상 여부를 매일 확인하고, 이상이 발견되면 즉시 휴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와 함께 과로 방지를 위해 해당 기간 물량 폭증으로 인해 배송이 일부 지연되는 경우에도 택배기사에게 책임을 묻지 않기로 했다.

국토부는 택배가 특정 시기에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명절 성수품 주문이 많은 지자체·공공기관 등에 '사전 주문'을 독려하는 등 물량을 분산시키고, 택배 이용이 많은 젊은 층의 주문을 분산하기 위해 '미주단 캠페인'도 진행 중이다.

미주단은 '택배 미리주문으로 물량 폭증을 막고, 택배기사의 과로 방지에 적극 행동하는 사람들'을 의미한다.

구헌상 국토부 물류정책관은 "이번 추석 명절 기간 '미리 주문'하는 것만으로도 원활한 배송과 택배 종사자의 과로를 예방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추석 전 미리 주문에 적극 동참해 주시고, 물품 배송이 일부 지연되더라도 따뜻한 마음으로 양해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