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흐림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4.2℃
  • 흐림서울 21.9℃
  • 맑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4.8℃
  • 맑음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6.7℃
  • 흐림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2.8℃
  • 구름조금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물류비 늘고, 생산중단까지… 화물연대 파업 피해 속출

무역협회, 155건 애로사항 접수
절반 이상인 60% 수출 관련
건설·자동차·유통 등 산업 전방위 피해 확산



한국무역협회는 화물연대 총파업 닷새째인 11일까지 화주들로부터 이 같은 애로사항 총 155건이 접수됐다고 12일 밝혔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까지 접수된 애로사항 155건 중 절반 이상인 102건(65.8%)은 수출 관련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납품 지연이 39건(25.2%), 위약금 발생이 34건(21.9%), 선적 차질이 29건(18.7%)이었다.

수입 관련은 53건(34.2%)으로, 원자재 조달 차질이 24건(15.5%), 생산 중단이 14건(9.0%), 물류비 증가가 15건(9.7%)이었다.

이날 역시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인한 물류 차질이 이어졌다. 당장 전국 건설 현장에서는 장기간 시멘트 운송 중단으로 공사 중단 사태가 우려된다.

충남에서는 서산 대산공단 등 10여곳에서 파업 집회가 이어지고 있고, 공주 한일시멘트는 파업 이후 물량 운송이 거의 중단된 상태다. 서산공단과 당진 철강회사 등은 임시 야적장에 물량을 쌓아놓고 있다가 급한 물량만 파업 집회나 차량 운행 감시가 끝나는 오후 9시 이후 새벽까지의 시간대를 이용해 물량을 실어 나르는 형편이다.

강원에서는 영월 한일시멘트, 동해 쌍용씨앤이, 강릉 한라시멘트 정물 앞 등 세 곳에서 파업 집회가 진행됐다. 충북에서도 한일시멘트 단양공장, 성신양회 단양공장, 한일현대시멘트 단양공장 앞에서 집회가 이어졌다.

제주에서는 콘크리트 타설 작업이 필수인 골조 공사 현장의 경우 당장 13일부터 공사 중단이 잇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화물연대 제주지부가 제주항 6부두에서 파업을 이어가는 가운데, 내륙지역에서 시멘트 등 자재 등이 들어오지 못하면서다.

생산차 출하, 주요 항구의 컨테이너 반·출입도 비상이다.

현대차 직원들은 직접 출고된 차량을 운전해 중간 거점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기아도 수출용 완성차를 옮기지 못해 공장 인근 주차장에 보관하고 있다. 오토랜드 광명·화성 공장과 계약한 차량 운반차 200대 중 98%가 화물연대에 속해 있어 완성차 수송이 지연되고 있어서다.

부산항은 1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5167TEU(1TEU=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로 지난달 같은 시간대의 4분의 1 수준(23.9%)으로 감소했다.

무역협회 측은 “애로상황신고센터를 운영하고, 동시에 군위탁 화물 차량의 수요를 조사해 비상수송위원회에 건의하는 등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