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흐림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4.2℃
  • 흐림서울 21.9℃
  • 맑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4.8℃
  • 맑음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6.7℃
  • 흐림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2.8℃
  • 구름조금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인천항에 물류대란 해소 위해 특별 임시선박 3척 투입

장금상선, 고려해운, 만해항운 투입 2천TEU 처리



인천항만공사(IPA)는 전 세계적 물류대란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항 이용고객의 원활한 수출입 지원을 위해 선사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마케팅을 추진한 결과 컨테이너 선박 3척이 특별 임시 기항했다고 1일 밝혔다.

IPA는 이번 특별 임시기항을 통해 인천항에서 약 2000TEU(1TEU는 6m 컨테이너 1개)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처리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일에는 장금상선이 투입한 1118TEU급 선박 ‘퍼시픽 캐리어’호가 인천 신항 HJIT(한진인천신항컨테이너터미널)에 입항했으며 베트남(하이퐁), 태국(람차방), 중국(난사, 홍콩)을 기항할 예정이다.


또 지난달 18일에는 만해항운이 투입한 4680TEU급 선박 ‘WH 511’호가 인천 신항 SNCT(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에 입항해 대만(타이베이, 가오슝), 중국(홍콩, 서코우, 닝보), 멕시코(엔세나다, 만사니요, 라사로카르데나스) 및 콜롬비아(부에나벤투라)를 기항했다.

앞서 지난달 27일에는 고려해운이 투입한 1103TEU급 선박 ‘서니 칼라’호가 인천 신항 HJIT에 입항해 중국(닝보)으로 향했다.

김종길 인천항만공사 부사장은 “물류대란을 조금이라도 해소하기 위해 인천항에 특별 임시선박 추가 투입 유도 등 다각적인 마케팅 활동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