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흐림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4.2℃
  • 흐림서울 21.9℃
  • 맑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4.8℃
  • 맑음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6.7℃
  • 흐림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2.8℃
  • 구름조금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기아 전기차 EV6, 유럽서 최고 안전등급 받아



기아차는 전용전기차 EV6가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프로그램 유로 NCAP에서 가장 높은 별 다섯개를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같은 테스트에서 현대차 아이오닉5가 별 다섯을 받은데 이어 같은 전기차 전용플랫폼을 쓰는 형제차 모두 안전성을 입증받았다.


유로 NCAP 테스트는 지난 1997년부터 시작된 유럽의 신차 평가 프로그램으로 유럽에서 판매 중인 자동차에 대한 안전성을 검증해 결과를 발표한다. 이번 평가에서 EV6는 ▲성인 탑승자 보호 ▲어린이 탑승자 보호 ▲보행자 보호 ▲안전 보조 시스템 등 네 가지 평가 부문의 종합 평가 결과 최고 등급을 달성했다.


유로 NCAP 측은 EV6가 정면 충돌테스트에서 승객 공간이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며 탑승객의 무릎과 대퇴골을 잘 보호했다고 평가했다. 측면 장애물 테스트에서도 탑승객의 주요 신체를 잘 보호했으며 앞 좌석·머리받침대 테스트에서도 후방추돌 시 신체보호기능이 양호하다고 봤다. 안전 보조 시스템 테스트에서는 전방충돌방지보조 같은 기능이 주변 차량을 잘 감지해 멈추거나 피했다고 했다.


EV6는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전기차 전용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초고장력강판을 늘리는 등 차체 구조를 견고히 했다. 앞쪽을 충돌 하중 분산구조로 해 외부충격에도 승객실 변형을 최소화하고자 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아래쪽 배터리가 들어가는 곳은 알루미늄 보강재를 넣고 핫스탬핑 부재를 보강했다. 이밖에 앞좌석 센터 사이드 등 에어백 8개를 넣어 측면충돌 시 탑승자간 2차 충돌로 발생할 수 있는 머리 부위 상해를 줄이고자 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