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6.0℃
  • 흐림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28.0℃
  • 대구 26.1℃
  • 흐림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6.0℃
  • 구름조금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7.2℃
  • 흐림제주 30.6℃
  • 흐림강화 26.0℃
  • 구름조금보은 27.1℃
  • 흐림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현대차, 美서 전기차 만든다…앨라바마 공장에 3억달러 투자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산타페 하이브리드 생산 예정



 현대자동차가 미국 앨라배마공장에 3억 달러(약 3600억원)를 투자해 싼타페 하이브리드와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을 생산한다.

미국에서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를 생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그룹은 앨라배마 공장과 조지아 공장에서 내연기관차만 생산하고 있다.

13일 앨라배마 주정부와 현대차 미국법인에 따르면 호세 무뇨스 현대차 북미 총괄 사장은 이날 개막한 뉴욕오토쇼에서 앨라배마 공장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무뇨스 사장은 "앨라배마 공장에서 싼타페 하이브리드를 10월부터,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을 12월부터 생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3억 달러를 투자해 전기차 생산 설비를 갖추고 200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할 방침이다.

어니 김 현대차 앨라배마 생산법인 사장은 "현대차가 미국에서 전기차 생산을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며 "이곳 앨라배마 공장에서 우리 직원들이 전기차를 생산하는 모습을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현대차의 이 같은 투자 결정은 조 바이든 정부의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 정책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바이든 정부는 지난달엔 미국산 제품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부품 비율을 현재 55%에서 2029년까지 75%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해 5월 전기차 현지 생산 및 설비 확충 등 2025년까지 미국에 74억 달러(약 8조1400억원)를 투자한다는 중장기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달 개최한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는 2030년 미국 내 전기차 점유율 11%를 달성하는 등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전기차 수요가 집중되는 지역을 공략하겠다는 방침도 내세웠다.

한편, 현대차 미국공장은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쏘나타, 싼타페, 투싼, 싼타크루즈를 생산하고 있으며, 지난해 미국 내수 27만386대(현지 공장 생산기준), 수출 1만8581대 등 총 28만8967대가 생산·판매됐다. 지난 1분기에는 8만3230대를 기록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