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흐림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4.2℃
  • 흐림서울 21.9℃
  • 맑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4.8℃
  • 맑음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6.7℃
  • 흐림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2.8℃
  • 구름조금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현대차 유럽 판매량 5대 중 1대는 전기차…

3년 만에 비중 10배↑



현대차의 유럽 판매량 중 전기차 비중이 2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현대차 IR사이트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해 1∼2월 유럽에서 총 5만7842대를 판매했다. 이 가운데 전기차는 1만1532대로 집계됐다. 전체 판매량에서 전기차 비중이 20%에 달하는 셈이다.

유럽에서 현대차의 전기차 비중은 2018년 2%에서 2019년 6%로 올랐고, 2020년에 14%까지 상승했다. 올해 비중과 비교하면 3년여 만에 10배로 치솟았다. 지난해에는 전년과 같은 14%로 잠시 주춤했지만, 하반기부터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가 본격적으로 판매되며 올해 들어 다시 늘어나기 시작했다.

유럽은 전 세계 자동차 시장 중에서 전기차 성장이 두드러지는 지역이다. 현대차도 이에 맞춰 기존 내연기관차 및 하이브리드차 위주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에 공을 들이고 있다.

현대차의 유럽 전동화 전략은 다른 주요 시장보다 앞서 있다. 지난 2월 ‘CEO 인베스터데이’에서 현대차는 유럽 전기차 판매를 2021년 7만대에서 2026년 27만대, 2030년 48만대로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대차는 2030년 기준 유럽 내 전기차 비중 목표를 미국(58%), 국내(36%)보다 높은 수준인 69%로 잡았다. 특히 2035년에는 유럽에서 모든 신차를 전기차로만 판매할 방침이다.

지금도 유럽에서 현대차의 전기차 비중은 시장 평균보다 높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의 지난해 집계를 보면 유럽에서 모든 완성차 업체의 전기차 판매량은 121만8360대로 비중은 10% 정도다.

기아의 유럽 내 전기차 판매 비중도 늘고 있다. 2018년 1%에서 이듬해 3%, 2020년 9%, 지난해 13%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는 17%까지 높아졌다

이에 현대차그룹은 올해 들어 완성차그룹의 유럽 시장 전기차 판매량 순위에서 폭스바겐그룹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유럽 주요 14개국의 전기차 판매량을 집계하는 사이트인 ‘EU-EVs’에 따르면 올해 들어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11.1%보다 4.9%포인트(p) 늘어난 15.0%로 집계됐다. 1위는 21.4%의 폭스바겐그룹이었고, 이 외에는 현대차그룹, 스텔란티스(14.2%), 테슬라(14.1%), 르노·닛산·미쓰비시(8.2%)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현대차그룹은 폭스바겐그룹, 스텔란티스, 르노·닛산·미쓰비시, 테슬라에 이어 5위였지만, 아이오닉 5와 EV6 등 전용 전기차와 코나, 니로 등 기존 전기차 등의 꾸준한 판매 호조에 힘입어 올해 들어 단숨에 2위까지 치고 올랐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