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흐림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4.2℃
  • 흐림서울 21.9℃
  • 맑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4.8℃
  • 맑음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6.7℃
  • 흐림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2.8℃
  • 구름조금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60일 넘긴 택배 파업"…견해 좁히지 못하고 갈등 지속

지난 25일 대화서 합의점 찾기 실패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와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연합회가 60일을 넘겨가는 파업을 해결하기 위해 협상에 나섰지만 합의점을 찾는데 실패했다. 노조는 결렬이 아닌 중단이라고 밝혔으나 양측의 차이가 지속된 만큼 파업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택배노조와 대리점연합회는 지난 25일 합의를 진행했으나 이끌어내지 못했다. 양측은 표준계약서 부속합의서 존폐와 대체배송 방해금지 조항을 두고 협상을 이어갔다. 하지만 끝내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3일에 부터 시작된 대화였으나 합의를 보지 못한 것이다.


대리점연합은 협상 최종결렬 선언 후 입장문을 통해 "택배노조가 대국민 서비스 정상화를 위한 정상적인 요구조차 거부했다"며 "이제는 법률과 계약에 따라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진행된 3일간의 대화에서 택배노조는 고용보장, 모든 이해 당사자의 민형사상 고소고발 취하 등 받아들이기 힘든 요구를 계속 추가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노조는 불법을 저지르더라도 계약해지를 할 수 없는 조건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연합회는 "개인사업자인 택배기사는 생활물류법상 6년의 계약이 보장되지만 이보다 더욱 강력한 보호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러한 조항은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노조는 합법적 대체 배송을 방해해서는 안된다는 대리점연합 측 주장을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은 "쟁의행위를 빙자한 태업으로 서비스 차질이 발생해 국민 불편과 소상공인 피해가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합법적인 대체배송을 방해하지 말아야 한다"며 "합법적인 내용을 요구했는데도 조합원들의 소득이 줄어든다, 싫어한다는 이유로 이를 거부하면 무슨 대화를 하자는 것인가"라고 설명했다.


노조도 지난 25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협상 타결을 위해 '부속합의서 복귀 후 논의' 등 양보안을 제출했으나 쟁의행위 일체 중단과 대체배송 조건을 다는 등 대리점 연합에서 노조가 동의할 수 없는 안을 요구해 대화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대리점 소장들이 대체배송을 하면 자신들의 수익도 생기지 않아서 서로 손해 보는 것 아닌가"라며 "대체배송이 허용된다면 가장 큰 이익을 보는 것은 원청인 CJ대한통운"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상 CJ대한통운이 이번 대화에 개입해 중단시킨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다만 택배노조는 협상이 완전히 결렬된 상황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파업이 60일을 넘기고 있는 가운데 양측의 대화가 중단된 상태다. 여기에 택배노조는 아직 CJ대한통운의 본사 불법 점거하고 있는 상태인 만큼 갈등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리점연합회는 "택배노조가 대국민 서비스 정상화를 위한 정상적인 요구조차 거부했다"며 "이제는 법률과 계약에 따라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대화를 진행하면서 택배노조는 갈등을 해결하기보다 원청을 끌어들이는데 목적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날 진경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 진경호 위원장이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그는 CJ대한통운 본사 앞 농성 천막에서 단식을 이어가던 도중 건강이 악화됐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