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흐림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4.2℃
  • 흐림서울 21.9℃
  • 맑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4.8℃
  • 맑음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6.7℃
  • 흐림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2.8℃
  • 구름조금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통합물류협회 “노조 파업 택배산업 위기 가속화…현장 복귀 촉구”

국민 불신과 부정적 인식 커지면, 택배산업 공멸로,



“노조 파업이 택배산업 위기를 가속화 할 수 있다. 노조는 명분 없는 파업과 불법점거를 즉각 중단하고 현장으로 복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한국통합물류협회가 21일 택배노조가 전 조합원 상경투쟁과 한진, 롯데, 로젠, 우체국으로 파업을 확대하기로 한 데 대해 입장문을 내고 이 같이 밝혔다.


협회는 “노조가 파업규모를 더욱 확대해 택배서비스를 중단시키고 국민의 택배를 볼모로 자신들의 명분 없는 주장을 관철시키려 하고 있다”며 “지난 18일에는 CJ대한통운의 핵심 인프라인 곤지암 메가허브터미널 진입을 시도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택배노조의 이 같은 움직임은 국민들을 불안에 몰아넣는 것은 물론 국민경제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자 위협을 가하는 행위”라며 “사회적 합의 이행을 방해하고 업계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또 “총파업으로 절대 다수 비노조원 택배기사들은 거래처 이탈로 인한 수입감소를 호소하고 있다”며 노조 파업으로 국민들의 불신과 부정적 인식이 커지면 택배산업은 공멸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협회는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택배노조의 4차례 파업과 불법적, 폭력적 행위들은 국가 경제에 심대한 위협이 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국민과 소상공인은 물론 같은 택배기사 등 업계종사자들로부터도 외면과 성토를 받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택배노조가 명분 없는 파업과 불법점거를 즉각 중단하고 현장으로 복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