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흐림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4.2℃
  • 흐림서울 21.9℃
  • 맑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4.8℃
  • 맑음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6.7℃
  • 흐림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2.8℃
  • 구름조금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택배노조 오늘 대규모 집회…"CJ 대화 안 나서면 파업 확대"

'선거 유세' 방식으로 2천여명 집결 예상…비노조 택배기사는 항의 방문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CJ대한통운과의 대화 시한으로 못 박은 21일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택배노조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청계광장에서 '2022 전국 택배노동자대회'를 열고 사회적 합의 이행과 CJ대한통운의 대화 수용을 촉구할 계획이다.

택배노조 관계자는 "이번 대회에도 김재연 진보당 대선 후보 유세 차량을 이용할 예정"이라며 "택배노동자 2천여명이 참석해 대회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행 방역 지침상 집회에 참여할 수 있는 인원은 백신접종을 완료한 299명으로 제한되지만, 대선 선거운동에는 참가 인원 제한이 없다. 택배노조는 지난 15일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도 대선 유세 차량을 동원해 대규모 집회를 연 바 있다.

파업 56일째·CJ대한통운 본사 점거 12일째를 맞은 노조는 이날을 사회적 합의 이행을 위해 사측이 대화에 나설 수 있는 시한으로 규정했다.

택배노조는 CJ대한통운이 이날까지 대화에 응하지 않으면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이 물과 소금을 끊는 '아사 단식'에 돌입한다고 예고했다. 또한 전 택배사로 파업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노조는 택배노동자대회를 마친 뒤 CJ대한통운 본사 앞으로 자리를 옮겨 한국 남자수도회 사도생활단 장상협의회 주관으로 '사회적 합의 이행을 위한 미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택배노조의 CJ대한통운 본사 점거와 파업 중단을 촉구해온 전국 비노조 택배기사연합(비노조연합)은 오전 10시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항의 방문을 시작으로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당사 등으로 이동해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