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22.1℃
  • 대전 24.5℃
  • 대구 26.8℃
  • 구름많음울산 28.5℃
  • 흐림광주 27.6℃
  • 흐림부산 28.5℃
  • 흐림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30.7℃
  • 구름조금강화 22.5℃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6.5℃
  • 흐림강진군 28.3℃
  • 흐림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CJ대한통운, 국토부에 택배업계 '사회적합의 이행' 실사 요청

택배노조 파업 열흘째…하루 30만∼40만개가량 배송 차질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의 총파업이 6일로 열흘째를 맞은 가운데 CJ대한통운[사측이 정부에 택배업계 전반에 대한 실사를 요청했다.


CJ대한통운은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 이행과 관련해 택배업계 전반을 현장 실사하고 결과를 투명하게 공표할 것을 전날 국토교통부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현장 실사는 사회적 합의 이행 대상인 모든 택배사를 대상으로 공정한 기준에 따라 진행하고, 필요한 경우 과로사대책위까지 포함해 객관적 평가가 가능한 주체들이 참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CJ대한통운 측은 "업계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고 있는데도 근거 없는 왜곡과 일방적 주장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현장 실사가 끝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만이라도 악의적 비방을 중단해 줄 것을 (택배노조에) 강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사측은 또 "택배를 기반으로 생계를 지속하고 있는 중소상공인들이 막대한 타격을 받고 있다"면서 택배노조에 작업 복귀를 촉구했다.


택배 현장에서는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파업 참여 노조원 비율이 높은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택배 물량의 배송 차질이 심화되고 있다.


전국적으로는 하루 30만∼40만개 물량의 배송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CJ대한통운의 평균 하루 처리 물량 950여만개의 4% 수준이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