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토)

  • 맑음동두천 -8.5℃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3.7℃
  • 구름조금대전 -2.4℃
  • 구름많음대구 -3.6℃
  • 맑음울산 0.4℃
  • 흐림광주 2.9℃
  • 구름조금부산 2.3℃
  • 흐림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7.9℃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7.2℃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5.7℃
  • 구름조금거제 -0.2℃
기상청 제공

CJ대한통운, 물류센터에 로봇 투입···‘스마트 풀필먼트’ 가동

군포 센터에 무인운송로봇 128대 투입
이송·포장·물류 등 자동화된 첨단 공간 구현

URL복사






CJ대한통운(이 로봇과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물류 전과정을 처리하는 최첨단 ‘스마트 풀필먼트 센터’를 가동한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 풀필먼트’는 기존에 운영 중인 경기도 군포 풀필먼트 센터 내 1개층에 구현됐다. AGV(고정노선 운송로봇), AMR(자율주행 운송로봇), 로봇 완충포장기 등 128대의 무인운송로봇을 투입해 상품·박스 운송작업을 모두 자동화했다.


AGV는 바닥에 부착된 QR코드를 따라 이동하면서 작업자에게 상품을 전달해준다. 또 상품 크기에 맞춰 제작된 박스를 작업자에게 자동 공급하고, 상품이 담긴 박스를 검수·포장 공간으로 이동시킨다.

작업 중 발생하는 잔여 부자재들은 AMR이 실어 자동으로 옮긴다. AGV 운영으로 ‘스마트 풀필먼트’ 출고 CAPA(처리능력)는 일반 작업층 대비 33% 향상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포장작업은 ‘스마트 패키징’ 시스템을 활용해 자동화했다. 소비자들이 주문한 상품의 크기·물량에 맞춰 가장 적합한 박스를 자동으로 선택하고, 상품이 담긴 후에는 3차원(3D) 스캐너로 박스 내 빈 공간을 측정해 로봇팔로 친환경 완충재를 자동 투입한다. 그 외 중량 검수·테이프 부착·송장 부착·지역분류 작업도 사람의 손을 거치지 않는다.

안재호 CJ대한통운 이커머스본부장은 “혁신기술기업으로서 로봇·AI·데이터를 기반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물류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첨단 기술과 인프라를 결합한 ‘융합형 풀필먼트’를 통해 이커머스 물류 역량을 한층 더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함박눈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수도권에는 올 겨울 두 번째로 많은 눈이 내렸다. 나는 어렸을 때, 할머님으로부터 “눈이 내리면 날씨가 포근하다.”는 속담을 자주 들었고, 실제 눈이 내리는 날에는 항상 따뜻해서 밖에 나가 뛰놀았던 추억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어제는 할머님이 들려준 속담과 달리, 눈이 내리는 데도 체감온도가 영하 15도까지 내려갔고, 그래서 그런지 길가에는 사람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이렇게 어릴 적 할머님의 속담을 생각하고 있던 중, 같이 동행했던 친구가 “눈 온 다음날은 거지가 빨래를 한다.”는 속담이 있다며, 내일 날씨가 따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친구는 구름 속의 수증기가 물로, 물이 얼음으로, 그리고 얼음이 눈으로 변하면서 응결할 때, 열을 내놓기 때문이라고 부연설명까지 해줬다. 그러나 오늘의 날씨를 검색해보니, 오히려 어제보다 더 춥다고 하여, 불현듯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눈에 관한 구전속담이 비과학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속담이 어느날 갑자기 어떤 학자가 만들어 낸 게 아니고, 예로부터 오랫동안 입으로 민간에 전해오는 격언과 잠언을 이르는 말로, 조상들의 경험과 지혜를 담고 있어 상당히 과학적이라고 알고 있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