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토)

  • 맑음동두천 -8.5℃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3.7℃
  • 구름조금대전 -2.4℃
  • 구름많음대구 -3.6℃
  • 맑음울산 0.4℃
  • 흐림광주 2.9℃
  • 구름조금부산 2.3℃
  • 흐림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7.9℃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7.2℃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5.7℃
  • 구름조금거제 -0.2℃
기상청 제공

CJ대한통운, '블록체인 제약물류시스템' 구축..위변조 차단

물류센터 입고 및 보관, 지역간 운송, 의료기관 배송 등 모든 물류 과정 초 단위까지 확인 가능

URL복사

CJ대한통운은 블록체인 기술로 의약품의 제조·물류·유통 전 과정 데이터를 안전하게 통합 관리하는 ‘블록체인 제약물류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19일 CJ대한통운 정보전략팀 직원이 블록체인으로 의약품 제조·물류·유통 전 과정 데이터를 안전하게 통합 관리하는 ‘블록체인 제약물류시스템’을 설명하고 있다. 의약품 운송 경로와 사용 기관, 수량 정보를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으며 의약품을 실은 차량의 온도 데이터도 보여준다.(사진=CJ대한통운)

이 시스템은 CJ올리브네트웍스 및 AWS(아마존웹서비스)와 협력을 바탕으로 개발됐다. 분산 저장 및 암호화 기술을 적용해 의약품 유통 과정 데이터의 위·변조나 해킹을 원천 차단한다. 또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축적·관리해 의약품이 최상의 품질로 의료기관 및 환자에게 공급될 수 있도록 한다.

CJ대한통운은 직접 수행하는 물류 과정뿐 아니라 의약품 생산일자와 유통기한, 사용시간 등 제조·유통·접종 단계 데이터도 기록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현했다. 제조사, 도매상, 의료기관 등 참여 주체들이 각각 관리하던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기록해 통합 관리한다. 이를 통해 데이터 위·변조를 차단하고 유통 과정의 투명성을 높여 의약품 오·남용도 예방할 수 있다.

또 시스템을 통해 의약품의 운송 경로와 사용 기관, 수량 정보를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다. 물류센터 입고 및 보관, 지역간 운송, 의료기관 배송 등 모든 물류 과정을 초 단위까지 확인할 수 있다. 의약품 품질을 좌우하는 보관 및 배송온도 등의 온도 데이터 제공도 가능하다.

 

실시간 사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의료기관별 필요한 의약품 수요량을 예측할 수 있다. 결함이나 온도 이탈 등 리콜 상황 발생 시 원인과 제품 정보를 빠르게 파악해 대체 의약품을 긴급하게 유통하는 등 즉각적인 대응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CJ대한통운은 블록체인 제약물류시스템에 의약품 콜드체인(cold chain·저온유통체계) 운영 역량을 더해 한 차원 높은 수준의 물류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우수의약품 유통관리기준(KGSP) 인증을 획득한 제약허브센터와 전국 11개의 의약품 전담 지역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적정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의약품 전담운송차량 200여대를 통해 전국 병원과 약국, 보건소 등에 안전하게 배송하고 있다. 사물인터넷(IoT) 기반 ‘쿨 가디언(Cool Guardian)’ 시스템을 통해 물류센터 온도를 365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 제약사에 해당 시스템을 적용해 의약품 물류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운영 역량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 신선식품 등 온도 관리가 중요한 제품군으로 시스템 적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류상천 CJ대한통운 정보전략팀 상무는 “보안성 높은 블록체인 시스템과 뛰어난 콜드체인 운영역량을 바탕으로 의약품 공급망 관리를 더욱 고도화할 것”이라며 “혁신기술기업으로서 물류 현장에 최적화된 다양한 시스템을 연구·개발하고 물류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함박눈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수도권에는 올 겨울 두 번째로 많은 눈이 내렸다. 나는 어렸을 때, 할머님으로부터 “눈이 내리면 날씨가 포근하다.”는 속담을 자주 들었고, 실제 눈이 내리는 날에는 항상 따뜻해서 밖에 나가 뛰놀았던 추억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어제는 할머님이 들려준 속담과 달리, 눈이 내리는 데도 체감온도가 영하 15도까지 내려갔고, 그래서 그런지 길가에는 사람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이렇게 어릴 적 할머님의 속담을 생각하고 있던 중, 같이 동행했던 친구가 “눈 온 다음날은 거지가 빨래를 한다.”는 속담이 있다며, 내일 날씨가 따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친구는 구름 속의 수증기가 물로, 물이 얼음으로, 그리고 얼음이 눈으로 변하면서 응결할 때, 열을 내놓기 때문이라고 부연설명까지 해줬다. 그러나 오늘의 날씨를 검색해보니, 오히려 어제보다 더 춥다고 하여, 불현듯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눈에 관한 구전속담이 비과학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속담이 어느날 갑자기 어떤 학자가 만들어 낸 게 아니고, 예로부터 오랫동안 입으로 민간에 전해오는 격언과 잠언을 이르는 말로, 조상들의 경험과 지혜를 담고 있어 상당히 과학적이라고 알고 있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