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구름조금강릉 32.9℃
  • 구름조금서울 29.9℃
  • 맑음대전 30.6℃
  • 맑음대구 32.1℃
  • 맑음울산 27.4℃
  • 맑음광주 30.4℃
  • 맑음부산 26.0℃
  • 맑음고창 28.1℃
  • 맑음제주 25.0℃
  • 구름많음강화 25.2℃
  • 맑음보은 29.7℃
  • 맑음금산 29.4℃
  • 구름조금강진군 31.1℃
  • 맑음경주시 32.1℃
  • 맑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올해 연간 수출액 역대 1위…"물류대란 속 이룬 쾌거"

올해 12월 13일 기준 수출액 6049억달러
올해 한국 수출 순위 7위…지난해와 동일

URL복사



우리나라 수출이 선복 부족과 운임 급등 등 수출 물류대란 속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2018년 이후 3년 만에 최고치 경신이다.

이처럼 역대 최고 수출을 기록할 수 있었던 것은 반도체·조선·자동차 등 주력 수출산업이 제 역할을 해 준 데다 바이오·농수산·화장품 등 새로운 품목이 약진한 결과다. 여기에 수출 품목의 고부가가치화가 이뤄지며 수출 단가가 증가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관세청은 13일 오전 11시 36분 집계 결과, 올해 연간 수출액이 기존 수출 최대 실적인 2018년의 6049억달러를 돌파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12월 남은 기간 수출액이 더해지면 이보다 규모가 더 커질 전망이다.

이로써 역대 연간 수출 규모 1위는 2021년(6049억달러 이상), 2위는 2018년(6049억달러), 3위 2017년(5737억달러) 순으로 바뀌었다.

우리 수출은 1964년 첫 수출 1억달러를 달성한 이후 1977년(100억달러 증가), 1995년(1000억달러 증가), 2018년(6000억달러 증가)에 이어 올해 연간 수출액 최고 기록을 냈다.


산업부는 “시스템 반도체와 친환경차, 바이오헬스, 이차전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농수산식품, 화장품 등 신수출 유망 품목들이 모두 2018년을 넘어 최대 수출 규모로 성장한 것이 올해 연간 수출액 최고치의 원동력”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바이오·이차전지·농수산식품·화장품 등 4개 품목에서만 수출이 2018년 대비 123억달러 증가하며 수출 증가분의 4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산업부)

이 가운데 화장품 연간 수출액은 2000년 이후 매해 최고치를 경신하며, 올해 처음으로 화장품 수출 5위국 반열에 진입했다. 바이오헬스 중 진단용 제품은 코로나19 진단키트 등의 수출 호조로 2019년 수출 순위 20위에서 올해 6위까지 껑충 뛰었다.

수출 품목이 고부가가치화한 것도 수출액 증가의 한 요인이다.

올해 1~11월 누계 수출단가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며, 2018년 대비 12.6% 늘었다. 이 같은 단가 상승세는 수출 품목의 시장 경쟁력을 토대로 액화천연가스(LNG)선·전기차·OLED 등 고부가 제품 비중 확대가 주요인이다.

2018년 23척이었던 고부가 LNG선 수출은 올해 43척으로 1.9배 증가하며 선박 수출단가는 10.2% 증가했다. 수출액도 34억달러 늘며 올해 수출 최대치 달성에 기여했다.

전기차와 OLED의 경우 자동차·디스플레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확대되면서 자동차·디스플레이 전체 수출 단가 상승에도 영향을 미쳤다.

서유화학 수출 단가는 올해 유가가 2018년 대비 2.3% 감소했는데도 고부가 제품인 합성수지(ABS 등) 수출 증가 영향으로 5.2% 올랐다.

아울러 세계경기 회복으로 주요국의 수요가 증가하며 수출 물량도 증가세로 전환했다. 올해 1분기 감소(-11.2%)했던 수출 물량은 점차 회복해 10월 이후 증가세로 전환했고 11월은 증가 폭이 확대했다.

(자료=산업부)

이로써 우리나라의 올해 수출 순위는 지난해와 같은 7위를 기록했다. 무역 순위는 2012년 이후 9년 만에 8위로 도약하며 무역 강국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했다.

주요국의 수입시장에서 우리나라의 위상 변화를 10년 전과 비교하면, 미국, 유럽연합(EU), 아세안, CIS 등의 시장에서는 점유율이 상승했다. 중국과 일본 내 점유율은 감소했으나 수입국 순위는 동일하거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내년에도 수출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코로나19 변이 확산과 공급망 불안정성, 중국 성장둔화 가능성 등은 수출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한국은행(1.1%), 산업연구원(1.3%), 국제무역연구원(2.1%), KDI(4.7%), 현대경제연구원(1.0%) 등 주요 기관들은 내년 수출 증가세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수출액 사상 최대 실적 경신은 여러 난관을 극복하고 민·관이 함께 이루어낸 값진 성과”라며 “내년 수출도 증가세를 지속할 수 있도록 수출입 현장 어려움 해소, 중소기업 수출 역량 강화, 미래 무역기반 확충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인하초 忍夏草 김삼기(1959)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오후 전북지역 산을 다니면서 기후변화에 따른 나무와 꽃의 생육상태를 관찰하고 기록하는 기후변화 조사원 친구로부터 대아수목원에 활짝 핀 인동초, 장미꽃, 엉겅퀴 사진 3장이 단톡방에 올라왔다. 곧장 시인 친구가 고난을 상징하는 인동초(忍冬草)를 보니 숙연해진다며, 전주 전매청 앞에서 모닥불 피고, 김대중을 외치며 밤을 샜던 열정이 인동초 민주주의를 탄생시켰다고 답했다 나도 김대중 인동초(忍冬草)가 왠지 초라하게 보인다며, 요즘 겨울이 너무 따뜻해서 겨울 같지 않고, 오히려 여름이 무척 더워서 여름답다며, 무더운 여름을 잘 이겨내고 피는 인하초(忍夏草) 같은 지도자가 필요한 시대가 되었다고 답했다. 인동초(忍冬草)는 혹독한 겨울을 지내고 나서 따뜻한 봄이 왔을 때 꽃을 피우고, 뿌리부터 줄기, 잎, 꽃봉오리까지 모두 약재로 쓰이는 이로운 꽃이다. 김대중 대통령이 야당 총재시절 광주민주화운동묘역을 방문해 "나는 혹독했던 정치 겨울 동안 강인한 덩굴풀 인동초를 잊지 않습니다. 모든 것을 바쳐 인동초가 될 것을 약속합니다."라고 말하면서부터 인동초는 김대중을 상징하는 꽃이자 단어가 되었다. 그리고 실제 인동초 김대중은 독재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