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구름조금동두천 3.9℃
  • 맑음강릉 10.1℃
  • 구름조금서울 8.0℃
  • 박무대전 6.9℃
  • 구름많음대구 8.7℃
  • 구름조금울산 10.5℃
  • 맑음광주 9.1℃
  • 구름많음부산 13.3℃
  • 맑음고창 6.3℃
  • 흐림제주 16.1℃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8.1℃
  • 구름많음경주시 7.4℃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물류대란 '해결사' 나선 무협…3개월간 21만톤 해상운송

HMM·포스코·현대글로비스 등과 중소기업 운송 지원

URL복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 곳곳에서 전례없는 물류대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무역협회가 중소기업들의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는 평가다.

11일 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 7월부터 국내 중소기업 148개사에 대한 해상운송 지원 컨테이너 물량은 492TEU로 벌크물량 기준 약 21만톤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무역협회는 국내 수출 중소기업의 선박 확보 어려움, 높은 해상운임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SM상선·HMM·고려해운·포스코·현대글로비스 등 물류업체 및 대기업과 협력하고 있다.

최근 벌크선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던 철강제품 수출 기업 A사는 주요 국적선사들과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하고 있는 포스코의 화물 합적 지원으로 수출에 성공했다.

철강제품 특성상 벌크선을 반드시 확보해야 했는데 물류대란으로 화물을 선적하지 못하던 상태에서 포스코가 도움의 손길을 내민 것이다.

A사 관계자는 "무역협회와 포스코의 지원으로 적기에 수출을 할 수 있었고 대기업과 동등한 운송 서비스를 받을 수 있었던 덕택에 수출 경쟁력도 한층 높아졌다"고 말했다.

또 다른 자동차 부품업체 B사는 컨테이너선을 확보하지 못해 2개월째 수출 지연을 겪던 중 현대글로비스의 도움으로 자동차운반선에 화물을 선적할 수 있었다.

이준봉 무역협회 물류서비스실장은 "이번 물류대란은 하반기에도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이라며 "무역협회는 정부부처와 공동으로 운영하는 민관합동 수출입 물류 종합대응센터를 통해 우리 기업들을 위한 추가 지원책을 계속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