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구름조금동두천 3.9℃
  • 맑음강릉 10.1℃
  • 구름조금서울 8.0℃
  • 박무대전 6.9℃
  • 구름많음대구 8.7℃
  • 구름조금울산 10.5℃
  • 맑음광주 9.1℃
  • 구름많음부산 13.3℃
  • 맑음고창 6.3℃
  • 흐림제주 16.1℃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8.1℃
  • 구름많음경주시 7.4℃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美 물류대란 내년까지 이어진다…"中 멈춰야 한 숨 돌릴 듯"

수입 급증·항만 노동자 부족 등이 원인
지난달 몰려든 컨테이너 역대 최고수준
"中공장 쉬는 내년 2월까지 대란 계속"

URL복사



내년 2월 음력 설을 맞아 ‘세계의 공장’인 중국의 경제활동이 멈춰야 미국 주요 항구가 한 숨을 돌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롱비치 항구 관계자는 중국의 공장들이 휴업에 들어가는 내년 음력 설인 2월까지는 입항 대란이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로 항구 노동자들이 부족해진 와중에 재택근무 중인 전 세계 소비자들이 제품 소비를 늘림에 따라 미국 주요 항구들은 물류대란을 겪고 있다.

지난달 미국의 주요 항구에는 237만개에 달하는 수입 컨테이너가 몰려든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2002년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또 올 한 해 미국에 수입되는 컨테이너는 모두 2590만개로, 지난해 세운 역대 최고 기록(2200만개)을 1년 만에 깰 것으로 보인다.

                                      

현재 컨테이너선 40여척이 미국에 수출할 화물을 싣고 캘리포니아주 앞바다에 도착했지만, 로스앤젤레스(LA) 항구나 롱비치 항구에 짐을 내리지 못하고 발이 묶여 있다. LA 항구와 롱비치 항구는 미국 전체 입항 물량의 3분의 1을 담당한다.

이들 항구에선 컨테이너 수십만개가 정박을 기다리며 내륙 창고나 물류센터로 이동하려 대기 중인 터미널에 쌓여 있는 모습이 목격된다.

코로나19 이후 물류대란이 심화했다는 분석이다. WSJ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입항을 못 하고 기다리는 선박을 찾아보는 것 자체가 힘들었다”고 전했다.

이 같은 물류 대란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트럭 운전사나 창고 직원, 항만 노동력이 부족해지며 화물 하역 작업이 늦어진 데다 수입 컨테이너의 양까지 늘면서 입항 대란이 발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코로나19 이후 소비자들이 전자제품과 가정용 가구, 장식물 등 제품 소비를 대폭 늘리면서 수입 물량이 급증한 것도 원인으로 지목된다.


미국 앞바다에서 컨테이너가 발이 묶이며 전 세계적으로 컨테이너 부족 현상이 늘어나 해상운송비가 상승하는 연쇄효과까지 발생했다.

이에 조 바이든 행정부는 주요 항구에 특사단을 파견해 물류 환경 개선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