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구름조금동두천 3.9℃
  • 맑음강릉 10.1℃
  • 구름조금서울 8.0℃
  • 박무대전 6.9℃
  • 구름많음대구 8.7℃
  • 구름조금울산 10.5℃
  • 맑음광주 9.1℃
  • 구름많음부산 13.3℃
  • 맑음고창 6.3℃
  • 흐림제주 16.1℃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8.1℃
  • 구름많음경주시 7.4℃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아시아나항공, 中 유학생 1만명 환승수요 유치

항공기 스케줄 탄력 운용, 환승 프로세스 개선, 타항공사들과의 협업 등 선제적 대응을 통한 성과

URL복사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중국발 미주행 인천 환승 노선(중국→한국→미국)에서 약 1만여 명의 수요를 유치해 코로나19 상황 이후 최대 환승 실적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2월 중국 출발 승객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국 제한 조치 이후 18개월만에 중국 유학생들에 대해 조치가 완화되면서 해당 수요에 발맞춰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는 설명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정부의 한중 노선 제한에 따라 창춘, 하얼빈, 난징, 청두 총 4곳에만 주 1회 운항하고 있다. 중국 노선이 대폭 축소된 제한된 여건 속에서도 △미주행 연결 항공편 증편 △항공기 스케줄 탄력 운용 △환승 프로세스 개선 △타항공사들과의 협업 등 선제적 대응을 통해 환승 수요 유치를 확대했다.

특히, 아시아나항공과 국제선 환승이 불가했던 일부 중국 항공사 및 국내 저비용 항공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경유 항공권 판매, 연결 탑승수속 및 수하물 연결 등 환승 인프라를 높인 전략이 주효했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이 현재 정기 운항중인 뉴욕,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이외에 시카고에도 전세기 운항을 계획하는 등 중국발 미주행 환승객 수송에 총력을 다했다.

환승객을 위한 추가 수하물 제공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현지 SNS 및 대형 온라인 여행사 플랫폼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연결 항공편 안내와 인천공항 환승방법 등 정보를 제공하기도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미주행 환승 수요에 이어 유럽 학교로의 복귀를 준비 중인 중국인 유학생 유치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향후 중국발 호주행, 동남아발 미주행 등 다양한 루트의 환승 수요를 유치해 영업 경쟁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