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구름조금동두천 3.9℃
  • 맑음강릉 10.1℃
  • 구름조금서울 8.0℃
  • 박무대전 6.9℃
  • 구름많음대구 8.7℃
  • 구름조금울산 10.5℃
  • 맑음광주 9.1℃
  • 구름많음부산 13.3℃
  • 맑음고창 6.3℃
  • 흐림제주 16.1℃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8.1℃
  • 구름많음경주시 7.4℃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테슬라, 전기차 넘어 로봇 시대...현대차와 미래경쟁

미래 모빌리티 및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와 폭넓은 시너지 기대

URL복사


 현대자동차그룹에 이어 테슬라도 '로봇 개발'에 뛰어들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9일(현지시간) 휴머노이드(인간형) 로봇, '테슬라봇'을 제작한다고 밝혔다.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이날 테슬라가 캘리포니아에서 주최한 'AI데이'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그는 무대에서 로봇 모습으로 디자인된 바디수트를 입은 배우가 등장해 격렬하게 움직인 뒤 "우리는 센서와 배터리에 능숙하며 내년에는 이런 시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배우가 진짜 로봇은 아니지만 테슬라봇은 진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 CEO는 휴머노이드 로봇이 오늘날 인간만이 할 수 있는 반복적인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면 인건비를 절감해 세계 경제를 변화시킬 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로봇의 기반은 테슬라 자동차가 자율주행 기능에 사용하는 칩과 센서와 동일하다고 밝혔다. 높이는 5.8ft(약 1.7m)이며 인간이 로봇을 제압하거나 로봇으로부터 도망갈 수 있도록 설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테슬라에 따르면 로봇 머리에는 오토파일럿 카메라가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또 45lb(약 20㎏)를 운반하고 150lb(약 68㎏)파운드를 들어올릴 수 있으며 시속 5마일(8㎞)까지 달릴 수 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미국 로봇 전문 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를 완료하고, 미래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물류 로봇·안내 및 지원 로봇·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진입을 위한 자율주행(보행)·로봇팔·비전(인지/판단) 등의 기술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췄다는 평이다.

이미 4족 보행 로봇 '스팟'과 2족 직립 보행이 가능한 로봇 '아틀라스' 등을 선보였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인수 당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Smart Mobility solution)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현대차그룹의 역량에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보틱스 기술이 더해져 미래 모빌리티의 혁신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업계에서는 로봇이 미래 모빌리티 경쟁의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미래 자동차 시대는 기존의 패러다임을 넘어선 새로운 제품, 제조 기술, 서비스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로봇 기술은 각각의 부품을 완벽하게 제어해야 하는 것은 물론 주변의 상황 변화 등을 즉각 감지·대응하는 각종 기술이 융합된 영역으로, 미래 모빌리티 및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와의 폭넓은 시너지가 기대된다. 물류·서비스 등 각종 산업으로의 확장도 용이하다.

산업 현장에서는 이미 제조 로봇을 비롯해 물류 운송 로봇 등이 널리 활용되고 있으며, 서비스 로봇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