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33.7℃
  • 구름많음강릉 30.0℃
  • 맑음서울 35.1℃
  • 구름많음대전 34.2℃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9.6℃
  • 흐림광주 31.7℃
  • 구름조금부산 31.6℃
  • 구름많음고창 32.6℃
  • 구름많음제주 31.6℃
  • 구름조금강화 33.2℃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많음금산 32.2℃
  • 흐림강진군 31.3℃
  • 흐림경주시 32.0℃
  • 흐림거제 29.3℃
기상청 제공

카카오·티맵, 모빌리티 업계 물류 시장 격돌

- 카카오, 퀵·택배 출시후 호응 얻자 서비스 전국으로 확대
- YLP 인수한 티맵, 빅데이터·AI 접목 B2B 물류 집중공략
- 양사, 택시·대리 이어 물류 전분야로 사업영역 확장 경쟁

URL복사
국내 택배 매출 추이(출처=국토교통부)

카카오모빌리티와 티맵모빌리티가 택시·대리에 이어 물류 사업에도 손을 뻗는다. 카카오는 택배·퀵으로 대표되는 ‘라스트마일’ 영역, 티맵은 기업간(B2B) 화물 운송인 ‘미들마일’ 영역에서 전초기지를 구축한 뒤 장기적으로는 물류 전 영역에 진출해 정면 대결을 벌일 예정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카카오 T 퀵·택배’ 전국 서비스를 시작했다. 퀵서비스와 택배는 물류가 최종 소비자에게 배송되는 라스트마일 영역의 물류 서비스다. 이미 3,000만 명에 달하는 이용자를 확보한 카카오 T로서는 앱에서 양질의 퀵·택배 서비스를 제공만 하면 수많은 수요를 손쉽게 창출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판단이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기존 퀵서비스의 경우 기업(B2B) 고객이 주 대상이었지만, 카카오 T 퀵은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플랫폼인 만큼 개인 고객의 수요도 새롭게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티맵모빌리티는 지난 5월 미들마일 물류 스타트업인 와이엘피(YLP)를 700억 원 후반대에 인수했다. 미들마일은 원자재나 완성품을 물류 창고로 옮기는 등 기업 간 이뤄지는 물류를 의미하며, 라스트마일의 전 단계에 해당한다. YLP는 기존에는 대부분 수기로 이뤄졌던 기업과 운송기사 간 연결을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접목해 효율화했다. 티맵모빌리티 관계자는 “YLP의 화물 이동 시장 지식과 티맵의 플랫폼 기획·개발 역량을 합쳐 기존에 디지털화가 미흡했던 미들마일 영역에서 디지털 혁신을 이뤄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양사가 성장성 높은 물류 산업에 정보기술(IT)을 접목해 수익 창출을 꾀하려 하고 있다고 분석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내 택배시장 매출액은 지난 2012년부터 9.95%의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해오다가 지난해는 약 7조 5,000억 원을 달성하며 전년대비 약 18.4%나 증가했다. 하지만 빠른 성장세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혁신은 느린 상태다. 카카오와 티맵이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는 만큼 디지털 혁신이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양사는 우선은 출혈 경쟁을 감수하기 보다는 각자 다른 영역에 집중해 세를 늘린다는 전략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한진과 함께 자율주행, 무인 로봇을 활용해 택배 시스템을 고도화하는 등 라스트마일 영역에 집중한다. 티맵모빌리티는 당분간은 미들마일 영역을 집중 강화할 계획이다.

하지만 양사 모두 장기적으로는 물류 전 분야에 손을 뻗으며 정면 충돌할 전망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6월부터 물류 신사업을 기획할 담당자를 영입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다양한 사업 가능성을 검토중이지만 서비스 초기 단계인 만큼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고 말했다. 티맵모빌리티 또한 지난 4월 특허청에 ‘티맵유어퀵' 상표를 출원하고, 지난 9일부터는 미들마일과 라스트마일 물류 플랫폼 출시 경험이 있는 서비스 기획자를 채용 중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티맵과 카카오 모두 다 궁극적으로 사람의 이동 뿐만 아니라 사물의 이동도 아우르는 통합모빌리티플랫폼(MaaS)를 최종 목표로 삼고 있는 만큼 물류 전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수순”이라고 말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정규직전환, 소비자 관점에서도,,,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오후 거실의 에어컨이 고장 났다고 아내로부터 연락이 와, 에어컨 수리업체 5-6 군데에 전화했더니, 기계 결함이면 고칠 수 없고, 에어컨 설치도 모두 예약이 밀려 있어 1주일 이상 걸린다고 했다. 어느 친절한 수리업체가 에어컨 메이커 서비스센타에 전화헤보라고 해서 알아봤더니, 거기도 서비스 접수가 많아 15일 이상 걸린다고 했다. 최근 장마 후 낮 기온이 36도를 넘나들며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고, 밤에는 열대야현상까지 자주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비스가 안 된다니 나와 아내는 무척 난감했다. 그래서 에어컨 메이커에 다니는 후배에게 상황을 말했더니, 몇 년 전까지는 메이커가 수리업체와 협력 관계를 유지하거나 비정규직 사원을 통해 빠른 서비스를 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비정규직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면서 자체서비스로 돌렸기 때문에, 특히 성수기 서비스 품질지수가 현저하게 떨어졌다고 설명해줬다. 나는 어쩔 수 없이 서비스센타에 전화해서, 8월 5일에 서비스를 받기로 했다. 다행히도 아내가 인터넷을 검색하여, 센서 고장일 수 있으니 전원을 껐다 켜보라는 정보를 얻어, 지금은 언제 또 멈출지 모르는 불안한 상태에서 가동되고 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