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구름조금동두천 3.9℃
  • 맑음강릉 10.1℃
  • 구름조금서울 8.0℃
  • 박무대전 6.9℃
  • 구름많음대구 8.7℃
  • 구름조금울산 10.5℃
  • 맑음광주 9.1℃
  • 구름많음부산 13.3℃
  • 맑음고창 6.3℃
  • 흐림제주 16.1℃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8.1℃
  • 구름많음경주시 7.4℃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쌍용차, 첫 전기차 생산 시작…신차개발도 재개

전기차 코란도 이모션 10월 유럽 출시
내년 신형 SUV도 투입 목표

URL복사



매각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처음으로 전기차 생산을 시작했다. 이와 함께 미래 준비를 위한 신차개발도 재개한다.

15일 쌍용차에 따르면 첫 전기차인 코란도 이모션에 대한 양산을 지난 14일부터 시작했다. 쌍용차는 반도체 수급 문제 및 협력업체 부품공급 상황 등 제한된 생산량으로 인해 우선 유럽 시장부터 오는 10월 출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8월부터는 선적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시장에는 반도체 등 부품수급 상황을 감안해 출시일정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

코란도 이모션은 코란도 브랜드 가치 계승은 물론 전기차와 역동성의 조합으로 고객의 감성에 충실하자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지난해 사내 공모를 통해 274점을 응모 받아 전문가 의견수렴 후 10개를 최종 선정해 해외 시장에서 동일한 모델명을 사용하기 위해 글로벌 상표조사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노사 상생협력의 기반 하에 마련된 비용절감을 통한 유동성 및 생산, 인력운영 측면에서 확보한 유연성과 효율적인 생산 체계를 회사 미래의 운명을 책임질 신차개발에 우선 투입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쌍용차는 내년 출시를 목표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J100(프로젝트명)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강인하고 안전한 SUV'라는 본질을 바탕으로 새롭고 모던한 정통 SUV의 스타일링을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이를 통해 쌍용차는 소형 SUV 티볼리 브랜드를 비롯해 준중형 SUV 코란도, 중형 SUV J100, 대형 SUV 렉스턴 브랜드까지 SUV 풀라인업을 구축하겠다는 복안이다. 동시에 코란도 이모션을 필두로 미래를 책임질 중형 SUV 전기차, 전기차 픽업 모델 등 친환경차 라인업도 다양화할 계획이다.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은 "성공적인 인수합병(M&A) 추진으로 기업 회생의 발판을 마련하고 급변하고 있는 업계 트렌드 대응을 위한 신차 출시 일정을 앞당길 수 있도록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더불어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는 물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등 신 성장동력을 발굴하여 미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쌍용차는 법원의 허가를 거쳐 매각 주간사로 한영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세종의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이르면 이달 말 입찰 공고 후 본격적인 M&A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