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동두천 15.0℃
  • 흐림강릉 17.9℃
  • 흐림서울 17.0℃
  • 대전 17.0℃
  • 구름조금대구 16.4℃
  • 맑음울산 17.4℃
  • 구름조금광주 17.1℃
  • 맑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6.6℃
  • 구름많음제주 21.0℃
  • 흐림강화 15.7℃
  • 흐림보은 15.2℃
  • 흐림금산 15.2℃
  • 맑음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4.9℃
  • 구름조금거제 16.6℃
기상청 제공

물류대란 숨통 트나… 무협·SM상선, 중소기업 전용 선복 마련

URL복사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왼쪽)과 박기훈 SM상선 대표이사(오른쪽)가 8일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와 SM상선이 중소기업만을 위한 전용 선복 마련에 나섰다.

한국무역협회는 SM상선과 8일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 소비자들의 온라인 구매 증가로 미주지역 수출물량이 급격히 늘어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항만 적체현상까지 발생하며 중소기업들의 선적 지연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협약을 통해 SM상선은 올해 연말까지 중소기업 전용 선박을 제공하기로 했다. 박기훈 SM상선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해운·물류 대란으로 큰 고통을 겪고 있는 우리 중소기업을 돕는 것은 국적선사로서 당연한 일"이라며 "좋은 기회가 생겨서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중소기업들의 원활한 해외수출을 도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 전용 선박의 첫 출항은 오는 25일로 결정됐다. 부산항을 출발해 미국 서안 롱비치항으로 가는 이번 선박에 선적을 희망하는 기업은 11일까지 무역협회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향후 선박 운항 일정도 이달 중 무역협회 홈페이지에 공지될 예정이다.

이관섭 무역협회 부회장은 "코로나19가 촉발한 해상 수출입 물류 차질이 올해에도 계속 이어지며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이번 지원사업이 중소 수출기업에 가뭄의 단비 같은 지원책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허수아비 논법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아침 차를 타고 수도권 외곽을 달리면서 황금빛으로 물든 가을 들녘을 볼 수 있었다. 나는 20년 전, 모 신문사에 기고한 칼럼 ‘옐로우 카드’에서 “노랗게 물든 가을 황금들녘이 정부와 사회와 국민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주고 있다”고 언급한 이후, 매해 가을 들녘을 볼 때마다 옐로우 카드를 연상해왔다. 그래서 어제 가을 황금들녘이 우리나라에 주는 경고의 메시지도 생각해봤다. 나는 “대선정국으로 인해 불거진 굵직한 사건들을 제대로 매듭 짓지 않고, 정쟁으로 대충 넘긴다면, 우리나라의 미래가 밝지 않다.”는 황금들녘이 주는 경고의 메시지를 쉽게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우리 국민이 진영논리에 의해 한쪽으로 치우쳐 편향된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하거나, 특히 대선후보들의 공약이나 경선 토론회에서 주장하는 정책에 대해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한다면, 역시 우리의 미래가 밝지 않다.”는 메시지로도 들렸다. 어제 오후 돌아오면서 차를 잠깐 세우고 아침에 지났던 가을 들녘을 자세히 봤더니, 탐스러운 낟알을 노리는 참새 떼를 쫓아내기 위해 나무, 짚, 옷가지 등으로 만든 농부 모습의 허수아비도 여기저기 서있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허수아비가 거리를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