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31.5℃
  • 구름많음강릉 32.3℃
  • 흐림서울 31.6℃
  • 흐림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29.9℃
  • 구름많음광주 30.1℃
  • 구름조금부산 31.8℃
  • 구름많음고창 32.5℃
  • 구름많음제주 29.0℃
  • 구름많음강화 31.3℃
  • 흐림보은 29.3℃
  • 흐림금산 30.1℃
  • 흐림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32.5℃
  • 구름많음거제 31.4℃
기상청 제공

물류대란 숨통 트나… 무협·SM상선, 중소기업 전용 선복 마련

URL복사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왼쪽)과 박기훈 SM상선 대표이사(오른쪽)가 8일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와 SM상선이 중소기업만을 위한 전용 선복 마련에 나섰다.

한국무역협회는 SM상선과 8일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 소비자들의 온라인 구매 증가로 미주지역 수출물량이 급격히 늘어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항만 적체현상까지 발생하며 중소기업들의 선적 지연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협약을 통해 SM상선은 올해 연말까지 중소기업 전용 선박을 제공하기로 했다. 박기훈 SM상선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해운·물류 대란으로 큰 고통을 겪고 있는 우리 중소기업을 돕는 것은 국적선사로서 당연한 일"이라며 "좋은 기회가 생겨서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중소기업들의 원활한 해외수출을 도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 전용 선박의 첫 출항은 오는 25일로 결정됐다. 부산항을 출발해 미국 서안 롱비치항으로 가는 이번 선박에 선적을 희망하는 기업은 11일까지 무역협회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향후 선박 운항 일정도 이달 중 무역협회 홈페이지에 공지될 예정이다.

이관섭 무역협회 부회장은 "코로나19가 촉발한 해상 수출입 물류 차질이 올해에도 계속 이어지며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이번 지원사업이 중소 수출기업에 가뭄의 단비 같은 지원책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