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07 (수)

  • 흐림동두천 29.7℃
  • 흐림강릉 26.9℃
  • 흐림서울 28.9℃
  • 대전 28.4℃
  • 대구 26.1℃
  • 울산 23.4℃
  • 흐림광주 26.3℃
  • 천둥번개부산 23.0℃
  • 흐림고창 26.2℃
  • 흐림제주 28.6℃
  • 흐림강화 26.5℃
  • 흐림보은 27.1℃
  • 흐림금산 28.0℃
  • 흐림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15일부터 편의점 택배비 인상…"반값택배는 그대로"

택배요금 인상 가시화

URL복사
▲편의점 택배

기업과 개인 고객 택배 가격에 인상에 이어 오는 15일부터 편의점 택배비도 오른다.

2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CU는 오는 15일부터 택배비가 최저 2천600원(무게 0∼350g, 동일권역 기준)에서 2천900원으로 300원 인상된다고 공지했다.

이는 운송 계약을 맺고 있는 CJ대한통운의 택배 단가 인상에 따른 것이다.

GS25도 다음 주 초 택배비 인상 폭과 시점을 공지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이 GS25 택배 운송을 맡고 있어 택배비 인상 폭이나 시점은 CU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CJ대한통운이 아닌 편의점 자체 배송 차량을 이용한 CU의 `CU끼리 택배`나 GS25의 `반값 택배`는 요금 변동이 없다. `CU끼리 택배`는 최저 비용이 1천600원이다.

롯데택배와 계약을 맺고 있는 세븐일레븐은 당분간 인상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세븐일레븐의 택배비는 기본 3천500원이다.

올해 들어 택배업체들은 택배비를 줄줄이 인상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3월 중순부터, CJ대한통운은 4월부터 기업 고객 택배 단가를 소형 기준 각각 150원과 250원 올렸다.

한진은 4월 19일부터 개인 택배 가격을 소형 기준 4천원에서 6천원으로 올리는 등 크기에 따라 1천∼2천원씩 인상했다. 앞서 롯데글로벌로지스는 3월 15일부터 개인 고객 택배비를 소형, 중형, 대형 1천원씩 인상했다.

택배업체들은 택배 근로자 과로 방지 대책을 이행하며 분류 인력을 투입하고 자동화 설비를 늘리는 과정에서 비용 부담이 커졌다는 이유를 들어 택배비 인상에 나서고 있다.

앞서 국토교통부의 연구 용역에서는 택배비 200∼300원 인상이 필요하다는 결론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