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7.7℃
  • 흐림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4.9℃
  • 흐림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7.3℃
  • 흐림부산 25.7℃
  • 흐림고창 24.8℃
  • 흐림제주 26.1℃
  • 구름조금강화 24.4℃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3.4℃
  • 흐림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4월 항만 수출입 물동량 7.4%↑…자동차 물동량 57.5% 증가

미국 상대 수출입 9.3% 늘어…전체 물동량도 6.6%↑

URL복사



지난달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수출입 물동량이 친환경 자동차와 석유화학제품 수출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는 지난달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수출입 물동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1억399만t)보다 7.4% 증가한 1억1천167만t으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연안 물동량도 광석, 자동차 물동량 증가 덕분에 지난해 같은 기간(1천878만t)보다 2.5% 늘어난 1천925만t이 처리됐다.

이를 포함한 전체 물동량은 1억3천92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억2천277만t)보다 6.6% 증가했다.


항만별로 부산항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8% 증가한 3천778만t을 처리했다. 광양항(2천378만t)과 인천항(1천355만t)도 각각 9.2%, 6.6% 증가했다. 울산항은 7.1% 감소한 1천557만t을 처리했다.


2021년 4월 주요 무역항별 물동량
2021년 4월 주요 무역항별 물동량

◇ 지난달 컨테이너 물동량 5.7% 증가…미국 상대 수출입 9.3% 늘어


지난달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미국과 중국 등 주요 교역국 경기 회복의 영향을 받아 지난해 같은 기간(244만TEU)보다 5.7% 증가한 258만TEU로 집계됐다. 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에 해당한다.


수출입은 6.3% 증가한 148만TEU를 나타냈다. 수출이 72만TEU로 8.0%, 수입이 76만TEU로 4.8% 각각 증가했다.


특히 미국을 상대로 한 수출입이 9.3% 늘어나는 등 대미(對美) 수출입 증가세가 이어졌다.

환적은 5.0% 증가한 108만TEU를 나타냈다.


항만별로 부산항은 6.6% 증가한 195만TEU를 처리했다.


특히 미국과 중국 물동량이 각각 14.3%, 8.6% 증가하며 부산항 수출입 물동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증가한 89만7천TEU를 나타냈다.


부산항 환적은 6.4% 늘어난 105만TEU를 처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천항은 지난해 베트남과 중국 항로 개설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 증가한 29만5천TEU를 처리했다.


광양항은 해운동맹 재편에 따른 항로 통폐합의 영향으로 2.9% 감소한 17만7천TEU를 처리했다. 앞서 HMM이 세계적인 해운동맹인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가입해 항로가 통폐합되면서 중동노선이 폐지됐다.

2021년 4월 전국 항만 컨테이너 물동량
2021년 4월 전국 항만 컨테이너 물동량

[

◇ 지난달 비컨테이너 물동량 8천542만t 처리…자동차 물동량 57.5% 증가


지난달 전국 항만의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모두 8천542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천288만t)보다 3.1% 증가했다.


광양항은 광석 등 제철 관련 제품 물동량이 회복한 덕분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8% 증가한 2천86만t을 처리했다.


인천항은 유류와 광석 관련 물동량 증가로 5.7% 증가한 892만t을 나타냈다.


울산항 물동량은 원유 수입이 급감한 탓에 7.2% 감소한 1천510만t에 그쳤다.


평택·당진항도 제철관련 물동량이 줄어들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 감소한 809만t을 처리하는 데에 머물렀다.


품목별로 자동차 물동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7.5% 증가한 893만t을 나타냈다.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 자동차 물동량이 증가하면서 친환경 자동차와 부품 수출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


광석은 광양항 물동량 확대에 힘입어 4.9% 증가한 1천134만t을 나타냈다.


반면 유연탄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7% 감소했다.


광양항과 포항항에서 제철용 원료탄 물동량이 감소하고 화력발전소가 있는 태안항, 하동항 등에서 유연탄 수입이 줄어든 탓으로 분석됐다.


원유, 석유정제품, 석유가스 등 유류도 광양항, 울산항, 평택·당진항의 수입 감소 탓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 줄어든 3천613만t에 그쳤다.


박영호 해수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지만 백신 보급 확대와 주요국의 적극적인 경기부양책으로 인해 수출입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컨테이너 장치율과 항만 물동량 흐름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수출화물 반·출입이 원활하도록 터미널 운영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정규직전환, 소비자 관점에서도,,,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오후 거실의 에어컨이 고장 났다고 아내로부터 연락이 와, 에어컨 수리업체 5-6 군데에 전화했더니, 기계 결함이면 고칠 수 없고, 에어컨 설치도 모두 예약이 밀려 있어 1주일 이상 걸린다고 했다. 어느 친절한 수리업체가 에어컨 메이커 서비스센타에 전화헤보라고 해서 알아봤더니, 거기도 서비스 접수가 많아 15일 이상 걸린다고 했다. 최근 장마 후 낮 기온이 36도를 넘나들며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고, 밤에는 열대야현상까지 자주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비스가 안 된다니 나와 아내는 무척 난감했다. 그래서 에어컨 메이커에 다니는 후배에게 상황을 말했더니, 몇 년 전까지는 메이커가 수리업체와 협력 관계를 유지하거나 비정규직 사원을 통해 빠른 서비스를 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비정규직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면서 자체서비스로 돌렸기 때문에, 특히 성수기 서비스 품질지수가 현저하게 떨어졌다고 설명해줬다. 나는 어쩔 수 없이 서비스센타에 전화해서, 8월 5일에 서비스를 받기로 했다. 다행히도 아내가 인터넷을 검색하여, 센서 고장일 수 있으니 전원을 껐다 켜보라는 정보를 얻어, 지금은 언제 또 멈출지 모르는 불안한 상태에서 가동되고 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