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07 (수)

  •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4.8℃
  • 소나기서울 25.9℃
  • 흐림대전 26.5℃
  • 흐림대구 24.7℃
  • 흐림울산 22.5℃
  • 흐림광주 25.2℃
  • 천둥번개부산 21.6℃
  • 흐림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7.9℃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3.8℃
  • 구름많음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23.3℃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택배노조 “파업 일시 유보...정부가 협의체 제안”

URL복사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조(택배노조)는 10일 파업을 일시적으로 유보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지상도로 출입제한 아파트들의 배송문제 해결을 위해 ‘협의체’ 구성을 공식 제안했기 때문이다.

택배노조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가 노동조합의 요구를 수용해 일단 파업은 유보하고 협상을 통해 근본적 대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택배노조는 파업유보 조건으로 이해당사자간의 논의기구 구성 또는 고용노동부가 저탑차량이 근골격계를 유발할 수 있다는 조사 착수를 제시한 바 있다.

택배노조는 "이번 협의체는 고덕동 아파트로 야기된 문제가 특정 아파트의 문제가 아닌 지상출입 제한조치를 취하는 전국 400여곳으로 추정되는 공원형 아파트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논의하는 자리라는 데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제안한 협의체 명칭은 '지상 공원화 아파트 배송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체'(가칭)로, 참여 주체는 국토교통부·고용노동부 등 정부와 택배사, 택배노조 등이다. 이들은 이번 주 내로 공식적인 첫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협의체에서 논의할 의제는 첫 회의에서 확정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택배노조는 "정부는 택배사를 대표하는 통합물류협회만 참석하는 것으로 검토했으나 통합물류협회가 각 택배사에 대한 영향력이 없다는 것이 확인된 조건에서 CJ대한통운을 비롯한 각 택배사의 참여를 독려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택배노조는 또 다른 이해당사자인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가 포함되지 않은 데 대해서는 "여전히 지상출입금지를 추진하는 상황에서 정부와 택배사가 택배요금 추가부과 같은 다른 대안을 모색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노동부가 참여하는 것에 대해서는 "저상차량이 근골격계 질환을 유발하는 요인이라는 점이 공론화된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다만 택배노조는 "협의체가 사회적 관심을 일시적으로 우회하기 위한 수단으로 운영되거나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하는 상황이 되면 즉시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