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7.7℃
  • 흐림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4.9℃
  • 흐림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7.3℃
  • 흐림부산 25.7℃
  • 흐림고창 24.8℃
  • 흐림제주 26.1℃
  • 구름조금강화 24.4℃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3.4℃
  • 흐림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현대차, 올 상반기 美 워싱턴에 도심항공모빌리티 거점 운영

한국 UAM사업부와 협력하며 세계 시장 공략 전초 기지 전망

URL복사


미국 수도인 워싱턴 DC에 올 상반기 중 현대자동차그룹의 도심항공모빌리티(UAM) 관련 법인이 본격 운영된다. UAM은 차세대 모빌리티로 도심 내, 도심 간 이동을 가능케하는 소형 비행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올 상반기 내 미국 워싱턴 DC에 UAM 사업을 위한 개발 거점을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미 투자를 마쳤고 기아와 현대모비스도 투자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투자 금액은 2,000억 원 규모로 알려졌는데 정확한 금액은 향후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지될 전망이다.


미국 내 UAM 관련 법인 설립은 작년 6월 완료됐다. 당시 현대차는 미국 델라웨어 주에 ‘제네시스 에어 모빌리티(Genesis Air Mobility LLC)’ 법인을 등록했다. UAM 사업 브랜드는 아직 최종 확정된 건 아니다. 다만 고급화를 추구하는 의미에서 법인명에 ‘제네시스’가 붙은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 DC에 설립하려는 법인도 델라웨어 법인과 같이 도심 항공기 기체 개발을 맡을 전망이다. 이 외에 현대차는 서부 지역인 실리콘밸리, 로스앤젤레스(LA)에도 UAM 사업을 위한 사무실을 준비하고 있다.

제네시스 에어 모빌리티는 한국의 UAM사업부와 협력하며 세계 시장 공략을 위한 전초 기지 역할을 할 전망이다. 앞서 현대차의 UAM 사업부를 이끄는 신재원 사장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2026년 물류’, ‘2028년 여객’ 도심항공기를 상용화하는 전략을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미국과 한국 본부를 따로 차린 뒤 각각 여객용 기체와 물류용 기체를 개발 중이다. 미국 UAM 사업은 벤 다이어친 최고기술책임자(CTO)가 담당한다. 항공우주 분야 스타트업 ‘오프너’의 최고경영자 출신으로 지난 2월 현대차그룹에 영입됐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정규직전환, 소비자 관점에서도,,, 김삼기 / 시인, 칼럼니스트 어제 오후 거실의 에어컨이 고장 났다고 아내로부터 연락이 와, 에어컨 수리업체 5-6 군데에 전화했더니, 기계 결함이면 고칠 수 없고, 에어컨 설치도 모두 예약이 밀려 있어 1주일 이상 걸린다고 했다. 어느 친절한 수리업체가 에어컨 메이커 서비스센타에 전화헤보라고 해서 알아봤더니, 거기도 서비스 접수가 많아 15일 이상 걸린다고 했다. 최근 장마 후 낮 기온이 36도를 넘나들며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고, 밤에는 열대야현상까지 자주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비스가 안 된다니 나와 아내는 무척 난감했다. 그래서 에어컨 메이커에 다니는 후배에게 상황을 말했더니, 몇 년 전까지는 메이커가 수리업체와 협력 관계를 유지하거나 비정규직 사원을 통해 빠른 서비스를 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비정규직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면서 자체서비스로 돌렸기 때문에, 특히 성수기 서비스 품질지수가 현저하게 떨어졌다고 설명해줬다. 나는 어쩔 수 없이 서비스센타에 전화해서, 8월 5일에 서비스를 받기로 했다. 다행히도 아내가 인터넷을 검색하여, 센서 고장일 수 있으니 전원을 껐다 켜보라는 정보를 얻어, 지금은 언제 또 멈출지 모르는 불안한 상태에서 가동되고 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