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5.3℃
  • 흐림대전 3.4℃
  • 흐림대구 5.1℃
  • 흐림울산 8.3℃
  • 맑음광주 6.4℃
  • 부산 9.3℃
  • 구름많음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11.2℃
  • 맑음강화 2.6℃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3.5℃
  • 맑음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9.1℃
기상청 제공

기업물류

"바로고", 11번가로부터 250억원 투자 유치 성공

- 근거리 물류 스타트업 "바로고" 성장 발판 마련

URL복사

근거리 물류 스타트업 "바로고"가 11번가로 부터 투자 유치를 받았다.[11번가와 바로고 로고]


근거리 물류 IT 플랫폼 바로고(대표 이태권)이 11번가(대표 이상호)로 부터 250억원을 투자 받았다.


22일 공시를 통해 11번가는 바로고의 제3자 배정 상환전환우선주(RCPS) 신주 약 250억원 규모를 취득한다고 밟혔다. 11번가는 신주 인수를 통해 약 7.2%의 바로고 지분을 획득하게 된다.


바로고는 국내 이륜 배달대행시장을 이끌어가고 있는 선도업체로 전국 1000여개의 허브(지사), 5만4000여명의 등록 라이더, 10만여명의 등록 상점주와 함께하고 있다. 바로고의 지난해 거래액은 2조9165억원으로 전년(1조960억원) 대비 166% 증가 했다.


11번가는 이번 지분투자를 통해 바로고의 탄탄한 근거리 물류망과 도심 거점 물류 등 신사업 경쟁력에 기반해 11번가가 고객에게 차별화된 배송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양사간 시너지 창출을 위한 전략적 협렵을 추지하는 계획을 밟혔다.


11번가는 올해 거래액 성장과 함께 수익성 확대를 동시에 달성할 것이라고 밝히며, 이를 위해 ■국내외 사업자와의 제휴 확대 ■당일 배송 등 배송서비스 품질 제고 등을 강조한 바 있어 바로고와의 전략적 업무 협력이 어떤 시너지를 낼것인지 귀추가 주목 된다.


또한 가파른 성장을 보이고 있는 근거리 물류 IT 플랫폼 시장에서 새로운 투자를 받은 바로고가 어떤 행보를 펼칠지 또한 업계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운전대 김삼기 / 시인, 칼럼리스트 2년 전 인도 델리에 갔을 때, 첫날은 도로 위를 달리는 차량들의 무질서와 운전자의 난폭운전 때문에 무척 불안했다. 그러나 이튿날부터는 점점 델리 시내의 차량 행렬이 질서정연해졌고, 운전자도 교통법규를 잘 지켰고, 그래서 편안한 마음으로 도로를 달릴 수 있었다. 이는 델리 시내의 교통 환경은 전혀 변하지 않았지만, 우측통행하는 차량 행렬에 익숙했던 내가 시간이 지나면서 좌측통행하는 델리의 교통 시스템에 점점 적응되었기 때문이다. 세계는 도로 중앙선을 기준으로 차량이 우측방향으로 진행하는 나라와 좌측방향으로 진행하는 나라로 나뉘어져 있다. 그리고 우측통행을 하던 좌측통행을 하던 세계의 모든 차량은 중앙선 쪽에 운전대가 있어, 반대 방향에서 오는 차량과의 충돌을 피하기 위한 차 중심의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그래서 우측통행 시스템에서는 좌측에, 좌측통행 시스템에서는 우측에 운전대가 있다 그리고 버스 같은 대형차량의 경우 우측통행(좌측 운전대) 차의 문은 우측에, 좌측통행(우측 운전대) 차의 문은 좌측에, 즉 사람 중심의 인도 쪽에 있다. 인도 출장 3일째 되는 토요일에 델리 시내 유적지도 몇 군데 다녀왔다. 그런데 주말이어서 그런지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