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6.1℃
  • 구름조금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2.5℃
  • 구름많음대구 2.1℃
  • 구름많음울산 3.8℃
  • 흐림광주 5.5℃
  • 구름많음부산 5.1℃
  • 흐림고창 6.5℃
  • 흐림제주 10.2℃
  • 구름조금강화 0.3℃
  • 구름많음보은 -1.6℃
  • 구름많음금산 0.0℃
  • 흐림강진군 3.6℃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현대글로비스, 항공물류 확대..."종합 물류 솔루션 제공"

- 육해공 물류 생태계 전 영역에 걸친 종합 솔루션을 제공 목표

URL복사

현대글로비스가 항공물류로 사업을 확대해 포트폴리오를 강화한다. 유럽에 전략거점을 개설하고 미주와 아시아태평양 지역까지 사업을 넓혀 육해공 물류 생태계 전 영역에 걸친 종합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27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항공 포워딩(화물운송주선업)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직영 사무소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포워딩이란 화물 운송을 의뢰받은 전문 업체가 고객사 화물을 출발부터 도착까지 운송 과정 전반을 맡아 처리하는 것을 말한다. 그간 항공 물류 사업을 위해 전사 차원의 역량을 집중한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직영 사무소 운영을 시작으로 미주 등지로 영역을 확대해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가 사업 확대의 거점으로 정한 독일은 유럽 경제의 핵심국가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은 연간 약 200만 톤의 화물을 처리하는 유럽 최대 항공 화물 중심지(허브)로, 물류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요충지로 꼽힌다.

현대글로비스는 한국을 포함해 동아시아에서 시장 지배력을 높이려는 세계적 기업을 대상으로 영업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자동차 부품을 비롯해 하이테크 부품·의료기기 등 고부가가치 화물, 소비재, 콜드체인(냉장·냉동 물류), 글로벌 이커머스 등 전방위적 영역에서 다국적 기업을 공략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주 6회 유럽발 한국향 화물의 항공 운송을 주선할 예정으로 향후 물량에 따라 운송 일정을 조정해 탄력 대응할 계획이다.

항공 물류 사업 확대는 포스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코로나 백신 상용화를 계기로 세계 경기가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예상하며 수익성 확보를 위한 사업 확대가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이에 현대글로비스는 유럽을 시작으로 올해 상반기 중 미주지역에서도 항공 물류 사업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공항을 핵심 거점으로 삼고 현지에 진출한 세계적 기업과 사업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아태(동남아)지역까지 항공 화물길을 넓혀 유럽·미주·아태지역 등 세계 경제 핵심 3권을 아우르는 항공 물류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또 향후 급격한 성장이 기대되는 의약품, 의료기기와 콜드체인 산업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인증을 취득하고, 개발 중인 물류 운영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표준화된 항공 수출입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최근 산업 환경이 복잡하고 빠르게 변하며 전체 물류 시장에서 항공 물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라며 "육로ㆍ해상 운송 강점을 기반으로 항공 물류 역량도 빠르게 성장시켜 고객 만족을 높이는 종합 물류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