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16.2℃
  • 맑음강릉 19.2℃
  • 맑음서울 15.6℃
  • 구름조금대전 16.1℃
  • 구름조금대구 18.4℃
  • 구름조금울산 15.9℃
  • 흐림광주 19.0℃
  • 구름조금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6.2℃
  • 구름많음제주 12.7℃
  • 맑음강화 12.2℃
  • 맑음보은 16.0℃
  • 구름조금금산 16.3℃
  • 구름많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19.1℃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육운정책

대한석탄공사, ‘에너지·물류 분야 업무협약’ 체결

URL복사

대한석탄공사 및 한국철도기술연구원 기관장 회의 사진.


대한석탄공사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19일 ‘국내외 석탄·에너지와 철도물류 분야’에 양 기관이 협력하기로 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올해 강릉-제진간 동해북부선 착공이 예정되어 있고, 남북철도와 유라시아대륙철도의 연결이 가까운 장래에 기대됨에 따라, 철도 물류를 이용하게 될 석탄 등 에너지자원의 물류에 대해서도 양 기관이 향후 개선과제를 발굴하여 공동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한국은 러시아로부터 연간 3000만톤에 가까운 석탄을 수입하고 있는데, 대부분 시베리아철도를 이용해 극동 러시아 항구에서 선박운송하고 있으나, 남북 및 유라시아 철도가 연결될 경우 물류다변화를 가져와 운송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은 철도를 통해 대부분의 석탄을 운송하지만 시설 노후화로 인해 운송효율이 현저히 떨어지고 있어 철도개보수 및 전력공급 등의 개선이 필요한 실정이다.

석탄공사와 철도기술연구원은 금번 업무협약을 통해 석탄·에너지자원과 철도물류 부문에서의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여 동아시아 철도연결과 남북경제협력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나가기로 하였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유라시아철도연결을 대비하여 궤간 너비 차이로 화차를 교환해야 하는 현재 러시아 철도시스템을 화차 교체없이 광궤와 표준궤에 모두 적용할 수 있는 궤간가변대차 시스템을 개발하였다.

대한석탄공사 유정배 사장은 “유럽연합(EU)도 유럽석탄철강공동체(ECSC)에서 출발하여 만들어졌듯이 러시아와 북한의 석탄·에너지자원을 남북철도와 유라시아대륙철도를 연결하여 이용할 경우 북한, 러시아, 중국, 몽골, 일본 등 동아시아 평화에너지 공동체가 형성되어 경제·문화 교류확대로 이어질 것이며, 이는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평화분위기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따라서, "석탄공사와 철도기술연구원이 석탄·에너지와 철도물류 분야에서 먼저 연결점을 찾는 것은 그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