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0.0℃
  • 맑음강릉 7.5℃
  • 흐림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2.9℃
  • 맑음울산 0.2℃
  • 흐림광주 4.8℃
  • 맑음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5.0℃
  • 맑음제주 7.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우체국택배, 단체교섭 결렬...'총파업' 돌입 수순 밞을듯

- "시민 불편에 마음 무겁지만...지원단과 대화 불가능", 20~21일 총파업 찬반투표

URL복사


사상 초유의 총파업을 하루 앞둔 우정노조가 노조본부·지방위원장 회의를 열고 파업 여부를 최종 논의 중인 가운데 우체국 택배는 여전히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우체국택배 노사 단체교섭이 최종 결렬됐다. 노조는 20~21일 총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전국택배노동조합 우체국본부(노조)는 13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정사업본부의 자회사인 우체국물류지원단(지원단)의 불성실한 참여로 교섭이 결렬됐다며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우체국물류지원단(지원단)과 지난달부터 본교섭, 실무교섭 등을 진행했다. 노조의 요구사항은 ▲기준 물량 190개 준수 ▲대가없는 분류작업 중단 ▲일괄지정 배달처 폐지 ▲노사협의회 설치 ▲일방적 구역조정 중단 등이다. 그러나 지원단은 코로나19로 인해 교섭이 불가능하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단체 교섭이 사적 모임이라는 지원단의 행태는 노조법상 합법 노조의 정체성을 부정한 것일 뿐만 아니라, 스스로가 법 위에 군림한다는 공공기관의 왜곡된 특권 의식의 발현"이라며 "지원단은 우체국 택배 노동자들을 기만하고 우롱하고 조롱했다. 이제는 더 이상 이런 내용 없고, 진정성 없는 교섭에 희망을 걸 수 없다는 판단을 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또 "3000여명의 우체국택배 노동자들이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에 나설 경우 시민들이 겪게 될 불편과 그렇지 않아도 힘들어 하고 있는 집배원들에게 그 고통이 전가되게 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마음을 무겁게 하고 있다"면서도 "끊임없는 대화 시도에도 뻔뻔함으로 일관하는 지원단과 원청인 우정사업본부에게 더 이상 대화를 통해 기대할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다는 사실을 이미 확인했으므로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에 결연히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CJ대한통운과 롯데택배를 비롯한 민간 택배사의 전향적인 태도가 하나둘씩 발표되는 동안에도 국가 공공기관인 우정사업본부와 지원단은 오히려 택배 노동자 처우 악화에 열을 올리기 급급했다"며 "우정사업본부와 지원단을 향해 거침없는 전국 동시다발 무기한 총파업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로인해 코로나 및 한파, 폭설로 가중 된 물류 대란이 가중되 시민들의 불편이 늘어날것으로 전망된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