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0.8℃
  • 구름조금서울 2.2℃
  • 맑음대전 -0.5℃
  • 구름많음대구 1.6℃
  • 흐림울산 3.7℃
  • 흐림광주 5.6℃
  • 구름조금부산 7.4℃
  • 흐림고창 7.6℃
  • 맑음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2.6℃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3.0℃
  • 구름조금강진군 0.2℃
  • 구름많음경주시 -2.9℃
  • 구름조금거제 5.0℃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김경수 경남도지사 "동남권 물류허브 만들려면 특구 제도·투자 여건 개선해야"

경남도-민주당 K뉴딜본부·정부 온라인 정책 간담회
"최적의 물류 여건과 제조업 경쟁력 결합해 물류가공 산업 육성해야"

URL복사

경남도-민주당 K뉴딜본부·정부 온라인 정책 간담회. 경남도청 제공



김경수 경남지사는 "비효율적인 경제특구 관련 제도와 국내 자본 투자 여건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당·정에 건의했다.

김 지사는 30일 더불어민주당 K뉴딜본부,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와 함께 온라인 정책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유무역지역, 경제자유구역, 외국인투자지역이 제도적으로 나눠어 있고 관리 주체도 분산돼 있다"며 "이제는 어떻게든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제도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동남권은 향후 철도와 항만, 항공 물류가 결집하는 복합 화물에 대단히 중요한 지역인데 현재 각 물류산업이 시너지를 내는 것이 아니라 규제가 중복으로 적용되다 보니 가장 강한 규제가 적용되는 그런 구조"라며 "이런 경제특구 관련 제도와 관리 체계를 전체적으로 정부 차원에서 정리해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이어 "근본적으로 우리가 외국인 투자에 대한 혜택이 많은데, 이는 과거에 국내 자본이 부족할 때 필요해 만들어진 제도"라며 "지금은 국내 자본이 투자처를 찾지 못해 시장을 떠돌고 있는데, 배후단지와 스마트 물류, 물류가공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면 여기에 국내 자본도 집중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여건을 함께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지사는 "동남권을 스마트 물류 기술이 적용된 세계적인 물류허브, 물류플랫폼으로 만들기 위한 종합적인 계획과 그에 맞는 제도적인 방안들이 따라줄 필요가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순히 물류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동남권의 강점인 제조업과 잘 결합해 상승 효과를 내게 만들어야 한다"며 "세계 유수의 항만 배후단지와 같이 고부가가치 물류가공 산업을 함께 발전하는 방향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경남도-민주당 K뉴딜본부·정부 온라인 정책 간담회. 경남도청 제공


도는 그동안 항만 배후부지를 고부가가치 제조물류 산업의 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자유무역지역 내 농림축산물 제조업 입주 허용 등 제도 개선을 지속적으로 건의해왔다.

이날 간담회는 지역균형 뉴딜 추진을 위한 지역별 현안 사항을 점검하고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민주당에서는 이광재 K뉴딜본부장과 김정호 국회의원(김해을), 강훈식 국회의원(지역균형뉴딜분과위원장), 양정숙 국회의원(비례)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이 참석했다.

도는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동남권의 강점인 제조업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물류가공 산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당·정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력을 요청했다.



[멀리서 다가오는 斷想] 토빈세 金杉基 / 시인, 칼럼리스트 토빈세 20년 전 모 그룹이 증권가의 부도 루머에 의해 한순간에 무너진 적이 있었다. 당시 증권가에 루머가 돌자, 먼저 1금융권에서 그룹에 빌려준 돈을 일시적으로 회수하기 시작했고, 이에 정부는 지방을 대표하는 그룹 특성을 감안하여 2금융권을 동원하여 그룹을 지원했다. 그러나 얼마가지 못해 2금융권도 계속 되는 루머에 의해 채권회수를 시작했고, 결국 그룹은 단기성 해외 투기자금까지 끌어들였는데, 그 투기자금이 그룹 부도의 결정적인 원인이 되고 말았다. 대한민국에서 아무리 잘나가는 기업이라 해도 금융권이나 해외 투자자가 일시적으로 채권회수를 강행하면 도산을 면치 못할 것이다. 그래서 지역을 기반으로 수십 년 동안 성장한 그룹이 단순한 증권가의 루머로 시작해서 해외 투기자금의 일시적 회수에 의해 해체되었다는 사실이 안타깝기만 한다. 그룹뿐만 아니라 작은 기업이나 국가나 가정도 빌린 돈을 한 번에 갚아야 하는 상황에서는 큰 손해를 보거나 도산을 면치 못할 것이다. 어제 아내랑 1년 전 종편에서 방영되었던 드라마 ‘머니게임’ 초반부를 시청했다. ‘머니게임’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최대의 금융스캔들 속에서 국가적 비극을 막으려는 이들의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