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수)

  • 흐림동두천 -10.2℃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5.8℃
  • 구름조금대전 -5.9℃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0.0℃
  • 맑음고창 -6.4℃
  • 맑음제주 4.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8.3℃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CJ대한통운, 택배 분류 인력 2,300여명 투입

종사자 보호대책 이행상황 공개

URL복사

CJ대한통운이 택배상품 인수지원인력 2,259명을 투입하는 등 ‘택배기사 및 종사자 보호 종합대책’ 이행 상황을 추가로 공개했다.


지난 11월 말 산재보험 현황 및 가입 독려를 위한 제도개선 보도자료를 낸 이후 두 번째다. CJ대한통운은 택배 종사자 보호 대책을 성실하게 이행하는 한편 진행상황도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CJ대한통운은 지난 10월 발표한 ‘택배기사 및 택배종사자 보호 종합대책’에 따라 지난 11월부터 12월 21일까지 택배 현장에 투입한 인수지원인력은 2,259명이라고 29일 밝혔다.


내년 3월 말 목표 4,000명의 56.4%에 해당하는 인원으로 지역별로는 수도권 1,337명, 경북 223명, 경남 265명, 충청 216명, 호남 218명 등이다.

‘인수지원인력’은 서브터미널에 설치된 ‘휠소터(Wheel sorter)’로 자동 분류되어 자신의 앞으로 온 택배 상자를 택배기사가 차량에 싣기 좋도록 쌓아두는 일을 하는 ‘상품인수 보조 작업자’를 가리킨다.


택배기사, 집배점별 작업 방식과 요구 수준 및 개별 터미널 사정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지만, 하루 작업시간은 통상 4~6시간 정도다. 이에 따라 택배기사들의 전체 작업시간도 줄어들고 있다.

CJ대한통운은 다른 택배 기업과 달리 서브 터미널에 휠소터 도입이 완료됐고, 1,600억원을 들여 소형상품 자동분류기인 ‘MP(Multi Point)’를 추가로 도입하고 있다.


10월 말 이후 4개소에 추가 설치되어 현재 도입 완료된 서브터미널은 39개소로 증가했으며, 내년에는 79개소까지 늘리기로 했다.


자동화 확대로 현장에서는 전체 인원이 한꺼번에 나와 상품을 인수하던 과거 형태의 작업은 대부분 사라졌고, 인수작업 강도도 크게 낮아졌다.


여기에 인수지원인력까지 투입되면 택배기사들은 인수작업에 들이는 시간을 줄일 수 있어 추가적인 작업 강도 완화를 기대할 수 있다. 택배기사 스스로 배송개시 시간, 배송방식 등을 선택할 수 있는 자율성도 커질 전망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현장의 다양한 변수와 구인난에도 불구하고 좀 더 빠르게 인수지원인력 투입을 완료하기 위해 집배점 및 택배기사들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택배기사 및 종사자 보호대책을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으며 진행과정을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갤러리


물류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