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1.3℃
  • 구름조금강릉 7.4℃
  • 흐림서울 2.0℃
  • 맑음대전 -0.9℃
  • 구름조금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2.5℃
  • 구름조금광주 4.9℃
  • 맑음부산 4.8℃
  • 흐림고창 6.6℃
  • 구름조금제주 8.5℃
  • 흐림강화 2.6℃
  • 맑음보은 -4.9℃
  • 구름많음금산 -3.4℃
  • 흐림강진군 0.2℃
  • 흐림경주시 -2.5℃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임시선박 매월 2척 이상 투입…해수부, 해운물류 추가대책 발표

HMM 내년 상반기 8척 추가 투입…수출물량 증가 선사에 인센티브 지급

URL복사



해상운임 급등과 선박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 기업들을 위해 정부가 선박 추가 투입과 선사 인센티브 지급 등 추가 대책을 9일 공개했다.


해양수산부는 이날 오후 박준영 차관 주재로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물동량이 급등한 미주항로를 중심으로 국적선사의 임시선박을 매월 2척 이상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이미 지난달부터 물동량이 급증한 미주항로를 중심으로 추가 선박을 투입하고 있는데 이를 더 확대해 매월 최소 2척을 더 투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이번 달 미주항로에는 HMM의 4천500∼5천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선박 2척과 SM상선의 3천TEU급 선박 1척이 투입된다. 동남아항로에는 고려해운이 2천800TEU급 선박 1척을 투입한다.

내년 상반기에는 HMM에서 1만6천TEU급 선박 8척을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올해 12월까지 중소기업 화주에 배정된 물량 350TEU를 내년 1월까지로 연장하고 필요하면 추가로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미주·동남아 수출물량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10% 이상 증가한 선사에 인센티브도 지급한다.


각 항만공사가 해당 선사에 TEU당 2만원 내외의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총 29억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줄 예정이다.


해수부는 중장기적으로 세계 최대 규모 컨테이너선사인 HMM의 선복량(배에 싣는 화물 총량) 확대를 위해 2025년까지 약 25만TEU 규모의 선복량을 추가로 확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약 5조원의 신규투자를 통해 선박 33척을 새로 건조할 예정이다.


또 국적 선주사가 국적선사에 합리적 가격으로 선박을 빌려줘 요즈음과 같이 물동량이 급증하는 시기에 선박 조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사업에 운용리스 부문을 추가하기로 했다.


운용리스란 리스(임대) 기간 종료 후에도 리스사가 매입 의무 없이 선박을 보유할 수 있는 형식의 리스를 의미한다.


해수부는 운용리스를 통해 2025년까지 선박 50척을 운용하면서 민간금융의 참여도 끌어낼 계획이다.


한편 올해 1월과 비교해 현재 151% 수준까지 치솟은 아시아-미주 항로 운임과 관련해 해수부는 운임이 세계적 수요·공급에 따라 결정되고 국적선사는 시장 점유율이 낮은 탓에 한국이 운임을 조정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밝혔다.


컨테이너 부족과 관련해서는 상대적으로 수급에 여유가 있는 20피트 컨테이너 활용을 유도하고, 대형 화주 등을 대상으로 수입 화물을 하역한 후 컨테이너를 조기에 반납하도록 계도할 예정이다




갤러리


물류역사